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가격 공개.. 1인당 약 375만원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의 미국 가격이 공개됐다.

2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방송에 따르면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민간 건강보험에 가입한 미국의 일반적인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렘데시비르 가격이 총 3120달러(약 375만원)가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코로나19 치료를 목적으로 같은 기간에 같은 양의 렘데시비르를 복용할 경우 민간보험 가입자는 약 375만 원, 공공보험 가입자는 281만 원 가량을 지불해야 한다고 계산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코로나19 치료에 5일이 걸린다는 가정에 따라 책정된 비용이며, 치료 기간이 열흘로 늘어나면 민간보험 가입자 5720달러(약 687만원), 공공보험 가입자 4290달러(약 515만원)로 늘어난다.

한편, 이달 초 질병관리본부는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가 코로나19 치료제로서 렘데시비르의 국내 도입을 제안함에 따라 식약처에 특례수입을 요청한 바 있다. 렘데시비르의 국내 가격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