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본인인증 앱 '패스'…은행서도 공인인증서 대신 쓴다

NH농협은행이 모바일 플랫폼 ‘올원뱅크’에 이통사 통합 인증 플랫폼인‘PASS’를 도입한다. 시중은행에 사설인증서가 적용되는 첫 사례가 된다.

13일 NH농협은행은 지난 9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핀테크 보안기업 아톤과 ‘PASS 앱을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올원뱅크에 PASS 인증서 및 간편로그인 제공 △PASS에서 농협은행 금융상품 홍보 △전자서명법 전부 개정안 통과에 따른 선제적 대응 △은행-통신사간 상생 비즈니스 모델 창출 등이다.

농협은행과 이통3사, 아톤은 오는 9월 중 ‘올원뱅크’ 앱과 ‘패스’ 앱을 연동해 ‘패스 인증서’와 ‘패스 간편로그인’ 서비스를 원스톱(one-stop)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패스 인증서’는 ‘패스’ 앱에서 무료로 1분 이내에 간편하게 발급받을 수 있으며, 휴대폰 내부 안전영역에 인증서를 저장해 높은 보안성이 특징이다. 또한 비대면 계좌 개설과 자동이체 전자서명, 보험, 전자상거래 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에 활용 가능하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