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보내라'…머스크·빌게이츠 등 유명인사 트위터 다 털렸다

전 세계 유명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이 동시다발적으로 해킹당한 사태가 발생했다.

피해 계정에는 ▲미국 자동차업체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 ▲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이 포함되어 있다.

15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들의 공식 계정에는 '30분 안에 1천달러를 비트코인으로 보내면 돈을 두배로 돌려주겠다'는 트윗이 올라왔다.

해당 트윗은 트위터 측에 의해 현재 삭제된 상태다. 트위터 측은 명백한 해킹으로 보인다며 "트위터 사용이 안 될 수도 있다. 비밀번호를 재설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제미니 암호화폐 거래소 공동창업자인 캐머런 윙클보스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것은 사기다. 돈을 보내지 마라"고 경고했지만 해커들이 올린 비트코인 주소로는 이미 10만달러 이상의 가치에 해당하는 11개 이상의 비트코인이 송금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킹된 계정은 2단계 인증과 강력한 비밀번호를 사용했지만, 해커들은 트위터의 웹앱 기능을 이용해 사기성 글을 게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은 전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