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변종에도 강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임상 1상 돌입

19일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의 임상시험계획(IND)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아 본격적인 인체 임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 1상은 충남대병원에서 건강한 피험자 32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셀트리온은 승인 직후 피험자에게 첫 투여를 시작해 3분기 안에 시험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글로벌 임상은 현지 환자들이 참여하는 임상 1상으로 정한 상태에서 영국 등 유럽 국가들과 최종 협의단계를 거치고 있다. 이후 셀트리온은 임상 2·3상을 통해 경증환자, 중등증환자를 대상으로 총 2개의 임상을 하면서 연말까지 중간 결과를 확보할 계획이다. 또 셀트리온은 밀접접촉자에 대한 예방임상도 연내 추진해 내년 1분기까지 결과를 확보하고, 내년 상반기 중 치료제 개발을 끝내겠다는 목표까지 세워두고 있다.

앞서 셀트리온은 지난 2월 말 코로나19 회복환자의 혈액을 확보해 바이러스를 중화시킬 수 있는 항체를 스크리닝한 이후 가장 강력한 중화능력을 가진 항체를 선별해 지난달 페럿(Ferret)을 대상으로 첫 동물실험을 했다.

페럿을 대상으로 한 효능시험에서는 폐의 염증 수준이 현저히 낮아지고 바이러스 역가가 1%로 감소하는 결과를 냈다. 이어 이뤄진 햄스터 실험에서도 바이러스가 0.5% 이하로 감소했고, 부검 이후 육안 관찰에서는 대조군 대비 염증이 뚜렷이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이를 토대로 셀트리온은 인체 임상시험에 필요한 항체 치료제 물질을 생산했고, 현재 계획 중인 인체 임상을 위한 물질 생산까지 마친 상태다. 특히 셀트리온이 최근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질병관리본부와 항체 중화능 테스트를 한 결과에서는 변이 전·í›„ 모두에서 강한 중화능력을 보이며 개발 중인 항체 치료제의 효능을 입증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