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스팅어·제네시스 G70 제조결함.. 리콜 실시

 ì œìž‘결함이 발견된 포드의 몬데오 등 총 19개 차종 4725대가 시정조치(리콜) 조치된다.

30일 국토교통부는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한불모터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에서 수입 또는 제작·íŒë§¤í•œ 9개 차종 4725대에 시정조치를 내린다고 밝혔다.

우선 리콜 대상인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차량은 몬데오 2150대다. 이들 차량에서는 부품 파손으로 인해 핸들이 잘 돌아가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한, 한불모터스의 푸조 508 2.0 블루HDi, 시트로앵 C5, DS7 크로스백 등 7개 차종 1313대는 부품 간 설정값 오류로 질소산화물이 비정상적으로 배출되는 것으로 잘못 인식해 시동이 간헐적으로 꺼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A 220, A 250 등 622대는 에어컨 배출 호스 불량으로 배출수가 차량의 실내 바닥으로 배출돼 화재 발생 가능성이 있으며 AMG GT 63 4매틱+ 등 6개 차종 492대는 차량 속도·íšŒì „·ë¯¸ë„럼을 스스로 감지해 사고를 방지하는 제어장치의 오류로 미끄러운 노면 등에서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기아차 스팅어 108대와 현대차 제네시스 G70 18대는 제조 공정 과정에서 부품 일부가 정상에 비해 적게 사용돼 주행 중 조향이 제대로 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었다.

현대차의 쏠라티 화물 밴 22대는 최고속도제한장치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돼 우선 시정조치된다. 국토부는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리콜 대상 차량은 제작·íŒë§¤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이나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