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MC사업부, 2분기 매출 1조원대 회복..하반기 보급형 5G폰 '승부수'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MC(Mobile&Communication)사업 부문 매출이 1분기 만에 다시 1조원대를 회복했다.

30일 LG전자는 실적발표를 통해 올해 2분기 MC 사업본부의 영업손실이 206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1분기 연속 적자 행진을 이어갔으나 영업손실 폭은 지난해 같은 기간(3130억원)과 전분기(2378억원)에 비해 감소했다.

특히,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18.9% 줄었지만 전분기에 비해서는 31.1% 늘었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LG전자는 "올해 2분기 전략 스마트폰 LG 벨벳을 출시하고 Q51, Q61 등 제조업자생산(ODM) 실속형 제품들이 시장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하반기에도 ODM을 통한 보급형 5G폰을 출시하는 한편, 한편, 전략 제품군에서는 디자인과 폼팩터를 차별화한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LM-Q920N' 모델 번호를 가진 LG전자 단말기가 국내에서 전파인증을 통과했는데 하반기 출시될 보급형 5G폰으로 추정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