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제약사 일라이릴리, 코로나19 항체치료제 'LY-CoV555' 임상 3상 시험 시작

3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일라이릴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LY-CoV555' 개발을 위한 임상 3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LY-CoV555는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인 사스·ì½”로나바이러스-2(SARS·CoV-2)에 대한 중화 황체다. 미국 국립 알레르기·ì „염병 연구소(NIAID)와 함께 하는 이번 연구는 최근 코로나19 진단 사례가 있는 장기 요양원의 거주자 및 직원 24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일라이릴리는 "미국 코로나 바이러스 사망자의 40% 이상은 장기 요양 시설과 연계돼 있다"며 "사망률이 높은 취약 계층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치료 전략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험을 통해 일라이릴리는 LY-CoV555의 효능과 안정성을 검증한다. LY-CoV555의 단일 용량이 4주 동안 사스·ì½”로나바이러스-2(SARS·CoV-2)을 감소시키는지 여부를 시험한다. 8주 간 합병증에 대해서도 평가한다.

일라이릴리는 LY-CoV555가 코로나19 치료제로 입증될 연말까지 10만도즈 이상을 생산한다는 목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