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 중에도 X박스 게임 즐긴다…역대 최강 성능 '갤럭시노트20' 시리즈 공개

5일(한국시간) 삼성전자는 온라인으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열고, 역대 가장 강력한 성능의 '갤럭시 노트20' 시리즈를 공개했다.

‘갤럭시 노트20’는 6.9인치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와 6.7인치 ‘갤럭시 노트20’ 2종으로 출시된다. 특히, 울트라 모델에는 갤럭시 노트 최초로 초당 120개의 화면을 보여주는 120Hz 주사율의 다이내믹 AMOLED 2X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콘텐츠에 따라 자동으로 화면 주사율이 조정된다.

또,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파트너십을 게이밍 분야로 확대해 엑스박스의 PC와 콘솔 게임을 클라우드를 통해 ‘갤럭시 노트20’에서 즐길 수 있게 됐다. 사용자는 이동 중에도 마인크래프트 던전(Minecraft Dungeons), 포르자 호라이즌4(Forza Horizon 4) 등 100여 개의 엑스박스 인기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엑스박스 게임에 최적화된 블루투스 게임 컨트롤러를 별도로 판매할 예정이며 일부 ‘갤럭시 노트20’ 구매자를 대상으로 9월 15일 출시되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엑스박스 게임 패스 얼티밋' 3개월 무료 이용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카메라 기능도 강화됐다.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는 1억 8백만 화소, ‘갤럭시 노트20’는 6,4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해 디테일까지 섬세하게 표현하고, 부분 캡처 후 확대를 해도 선명함을 유지한다.

또한, 광학 기술과 AI 기반의 슈퍼 레졸루션 줌 기능을 결합해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와 ‘갤럭시 노트20’는 각각 최대 50배와 최대 30배까지 줌 촬영을 지원하며 4K·FHD에 이어 8K 화질에서도 영화와 동일한 21:9 비율로 초당 24프레임의 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갤럭시 노트20’의 스마트 ‘S펜’은 역대 ‘S펜’ 중 가장 획기적으로 발전해 반응 속도가 거의 실제 펜과 비슷한 수준으로 부드러운 필기감을 제공한다. 특히,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S펜’의 반응 속도는 전작 대비 80% 빨라졌다.

‘갤럭시 노트20’에는 스마트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Air actions)’ 기능이 확대되어, 스마트폰에서 어떤 화면을 보고 있더라도 스마트폰을 빠르게 제어할 수 있다.

아울러 스마트폰을 데스크탑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덱스(Samsung DeX)’도 최초로 무선 연결을 지원하며 ‘갤럭시 노트20’와 함께 한 단계 진화했다. 별도의 액세서리 없이 무선으로 스마트 TV 화면과 ‘갤럭시 노트20’를 ‘삼성 덱스’로 연결해 각각의 화면에 다른 앱을 실행해 두 개의 화면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예를 들어, 큰 TV 화면에서 가족이나 친구들과 동영상을 즐기는 동안 ‘갤럭시 노트20’로 사용자는 메시지를 보내거나 ‘삼성 노트’에 필기를 할 수도 있다.

‘갤럭시 노트20’ 시리즈는 8월 7일부터 ‘갤럭시 노트20 5G’,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5G’ 사전 판매를 진행하고, 8월 21일 공식 출시한다. ‘갤럭시 노트20 5G’는 미스틱 브론즈, 미스틱 그레이, 미스틱 블루, 미스틱 레드, 미스틱 핑크 색상으로 출시되며,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는 미스틱 브론즈, 미스틱 블랙, 미스틱 화이트 색상으로 출시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