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압·심전도·혈중 산소포화도 측정 지원 '갤럭시 워치3' 공개

 5일(한국시간) 삼성전자가 원형 베젤을 적용한 프리미엄 스마트 워치 '갤럭시 워치3'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공개했다.

'갤럭시 워치3'는 고급 스테인리스 재질의 45mm와 41mm 두 가지 크기로 출시된다. 전작 대비 더 큰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지만 더욱 슬림하고 가벼워졌으며, 고급 천연 가죽으로 제작한 스트랩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갤럭시 워치3'는 헬스 모니터링부터 피트니스, 수면 관리까지 손목 위에서 통합된 건강 관리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최첨단 센서를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통해 혈압뿐 아니라 심전도(ECG)를 측정할 수 있다.

또한, 최초로 혈액 내 산소를 측정해 일정 시간 동안 얼마나 효과적으로 호흡하고 있는지 확인이 가능한 혈중 산소포화도 측정도 지원한다.

갤럭시 워치3는 LTE와 블루투스 모델로 출시되며, 45mm 모델은 미스틱 실버와 미스틱 블랙 색상으로, 41mm 모델은 미스틱 브론즈와 미스틱 실버 색상으로 출시된다.

6일부터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쿠팡, 11번가 등 온라인 오픈마켓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가격은 LTE 모델 45mm가 52만8천 원, 41mm가 49만5천 원이며, 블루투스 모델 45mm가 47만3천 원, 41mm가 42만9천 원이다.

갤럭시 최초 티타늄 소재의 갤럭시 워치3는 하반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