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댓글 위험 수위'…네이버, 연예뉴스에 이어 스포츠뉴스 댓글 중단

 ë„¤ì´ë²„ê°€ 스포츠뉴스의 댓글을 잠정 중단한다.

네이버는 7일 자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네이버 스포츠 뉴스의 댓글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측은 “2007년 처음 서비스를 시작한 네이버 스포츠는 기쁨과 아쉬움을 나누는 공간으로 이용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아왔지만, 최근 악성 댓글 수위와 그로 인해 상처받는 선수들의 고통이 간과할 수 없는 수준을 넘는다고 판단했다”면서 댓글 서비스 중단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네이버는 실시간으로 응원하는 팀과 선수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스포츠 경기 생중계의 '라이브톡'은 유지한다. 욕설 등 악의적인 내용을 걸러낼 수 있도록 AI클린봇2.0이 적용될 예정이다.  ë„¤ì´ë²„TV에도 AI클린봇2.0을 도입하고 채널 운영자에게는 댓글 영역 온·ì˜¤í”„ 설정 권한을 부여할 방침이다.

네이버는 앞서 연예뉴스의 댓글을 폐지한 바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