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20·LG벨벳' 호환…LG유플러스, 세계 최초 AR 글래스 출시

LG유플러스가 세계 최초 5G AR글래스를 출시한다.

LG유플러스는 11일 서울 용산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일상에서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AR글래스 ‘U+리얼글래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시중에서 B2C향 5G AR글래스가 판매되는 건 이번이 최초다.

U+리얼글래스는 안경을 쓰듯 기기를 착용하면, 렌즈를 통해 원하는 콘텐츠를 보여주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다. 렌즈가 투명해 서비스 이용 중에도 앞을 볼 수 있고, 이용자를 둘러싼 360도 공간에 콘텐츠 화면 배치 및 크기 조정을 자유자재로 할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최대 100인치 이상까지 확장이 가능한 화면 사이즈다. 스포츠 경기나 영화, 콘서트 등을 관람할 때 압도적인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 콘텐츠 옆 빈 공간에는 또 다른 콘텐츠를 넣을 수도 있다.

가령 U+프로야구 앱으로 실시간 스포츠 중계를 보며, 동시에 옆 화면에선 포털 검색창을 열어 궁금한 선수 이름 검색이 가능하다. 유튜브를 시청하며 친구와 SNS로 대화하거나, 영상회의를 하면서 메모 앱에 기록을 할 수도 있다.

화면은 위·ì•„래나 좌·ìš° 자유자재로 배치할 수 있으며, 최대 3개의 앱 화면까지 동시에 ë³¼ 수 있다. 화면 컨트롤은 기본적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한다. 제공받은 USB선으로 U+리얼글래스와 스마트폰을 연결하면, 스마트폰이 스크린에 가상의 레이저 포인터를 쏘는데 이를 마우스 커서처럼 사용하면 된다.

원하는 콘텐츠를 재생하고 스마트폰을 가방이나 주머니에 넣으면 이동을 하면서도 편리하게 감상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와 엔리얼은 기본적으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이용할 수 있는 모든 앱을 U+리얼글래스에서 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연내에는 U+AR, U+VR을 U+리얼글래스에 맞춘 전용 앱으로도 선보인다. U+프로야구, U+아이돌Live 앱에서도 AR글래스 전용 기능을 제공할 계획이며 하반기에는 원격회의 시스템 ‘스페이셜’도 출시한다. 각자 다른 공간에 위치한 사람들이 가상의 회의실에 모여 협업을 할 수 있는 AR글래스 앱 서비스다. 최대 10명까지 접속이 가능하며, 자신을 대표하는 아바타로 소통할 수 있다.

내년 상반기에는 핸드 제스처 기반의 앱 서비스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2002년작 ‘마이너리티 리포트’의 가상 스크린 터치 장면이 20여년만에 실제로 구현될 것으로 기대된다.

U+리얼글래스의 출고가는 69만 9,000원(VAT포함)이며, 색상은 ‘다크 그레이’ 1종으로 제공된다. 고객들은 ‘5G 프리미어 플러스(월 10.5만원, VAT포함)’ 이상 요금제 가입시 ‘스마트기기 팩’을 선택하면 U+리얼글래스를 5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 가능하다. 36개월 할부 시 월 11,525원(VAT포함)이 추가되는 셈이다.

U+리얼글래스 구매 고객은 다양한 사용환경을 고려한 액서서리도 제공 받는다. ▲시력 조정이 필요한 고객을 위해 도수가 있는 렌즈를 부착할 수 있는 프레임 ▲전방 시야를 차단해 VR 헤드셋과 동일한 환경을 제공해주는 렌즈 커버 ▲얼굴 형태에 맞는 다양한 코 받침 등을 함께 쓸 수 있다.

서비스는 U+5G 가입자만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사전예약 중인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20’과 연동이 가능하지만 LG전자의 전략폰 ‘LG벨벳’도 서비스 제공을 앞두고 있으며, 하반기 출시하는 모델에서도 서비스를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연내 LG전자의 V50, V50S으로 라인업을 확대하고, 제조사와 지속 협의해나갈 계획이다.

정식 출시일은 오는 21일이며, 갤럭시노트20 사전예약과 동시에 신청도 가능하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