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2분기 글로벌 웨어러블 첫 1위.. 삼성 점유율 1.7% 하락

중국 화웨이가 2분기 스마트폰에 이어 웨어러블 시장에서도 1위를 질주했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화웨이는 2분기 글로벌 웨어러블 시장(무선이어폰 제외)에서 21%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화웨이가 웨어러블 시장 1위를 기록한 것은 이번 분기가 처음이다. 작년 4분기 처음 3위로 올라섰고, 올해 1분기에는 애플과 같은 수치의 점유율(15%)로 2위였다.

직전 분기 1위였던 샤오미는 17% 점유율로 2위, 2위였던 애플은 17%의 점유율로 3위를 차지했다. 점유율을 동일하지만 소수점 단위에서 밀려 3위로 밀려났다.

반면 삼성전자 점유율은 1분기 5.5%에서 2분기 3.8%로 떨어졌다. 삼성전자는 신규 웨어러블 제품인 갤럭시워치3과 갤럭시 버즈 라이브로 점유율을 올린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워치3은 6일 출시 이후 국내에서 현재까지 약 6만대가 팔렸고,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약 30만대가 팔렸다. 두 제품 모두 전작의 같은 기간보다 3배 늘어난 판매량을 기록 중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