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SK하이닉스, 다음주부터 화웨이 반도체 공급 중단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다음주 15일부터 중국 화웨이에 메모리반도체 공급을 중단할 것이라고 주요 외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오는 14일까지 화웨이에 반도체를 공급할 예정이다. 15일부터는 공급이 중단된다. 화웨이 반도체 공급 중단은 미국 정부의 제제안에 따른 것이다.

미 상무부는 지난달 17일 미국의 기술과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생산한 반도체는 사전 승인 없이는 화웨이에 원칙적으로 공급하지 못하도록 하는 강화된 제재안을 내놓은 바 있다. 이 제재는 오는 15일부터 발효된다.

화웨이에 반도체 공급이 중단됨에 따라 삼성전자, SK하이닉스의 실적도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작년 화웨이의 반도체 구매액은 208억달러(약 28조원)에 달한다. 애플(361억달러), 삼성전자(334억달러)에 이은 세계 3위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매출 가운데 화웨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기준 각각 3.2%, 11.4%으로 알려졌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