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이번엔 날개를 펴다…비밀병기 'LG 윙' 공식 발표

14일(현지시간) LG전자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LG WING)을 공식 발표했다.

'LG 윙'은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번째 제품으로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바(Bar) 타입 스마트폰의 편의성에, '스위블 모드(Swivel Mode)'로 기존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더한 제품이다.

고객은 평상시에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가 필요 시, 메인 스크린을 시계방향으로 돌려 숨어 있던 세컨드 스크린과 함께 사용할 수 있다. 'LG 윙'의 스위블 모드에서는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두 화면을 모두 사용하거나 두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도 있다.

'LG 윙'은 차별화된 폼팩터를 갖춘 제품답게 'ㅜ', 'ㅏ', 'ㅗ' 등의 다양한 형태로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고객들이 세분화, 개인화된 생활 패턴에 맞게 상황에 따라 원하는 형태로 사용하면서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을 무한대로 확장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 윙'의 메인 스크린에는 '6.8형 20.5:9 화면비의 노치리스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에  í€„ì»´ 社의 5G 칩셋인 '스냅드래곤 765G 5G'를 탑재했다. 후면에는 각각 6400만(광각), 1300만(초광각), 1200만(초광각) 3개의 카메라가 탑재돼 풍경, 인물 등 다양한 화각의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특히, LG전자는 'LG 윙'만이 가지고 있는 폼팩터의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짐벌 모션 카메라' 기능을 적용했다. 짐벌(Gimbal)은 스마트폰이나 카메라 등으로 영상을 촬영할 때 카메라가 흔들리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임을 만들어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영상 촬영을 가능하게 하는 전문 장비다.

LG전자는 '듀얼 레코딩(Dual Recording)' 기능도 선보인다. '듀얼 레코딩(Dual Recording)'은 후면 카메라와 전면 팝업 카메라를 동시에 사용해 촬영자와 찍고 있는 화면을 함께 촬영할 수 있는 기능이다. 파일을 하나로 혹은 따로 저장할지 선택할 수 있고, 화면비율도 활용하는 플랫폼에 맞춰 1:1이나 16:9 가운데 선택이 가능하다.

아울러 'LG 윙'에는 LG 벨벳부터 본격 적용되어 실사용 고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타임랩스(Time Lapse)', '보이스 아웃포커스(Voice Outfocus)', ASMR 등 '크리에이터트 킷'도 탑재했다.

'LG 윙'은 10월 국내 시장 출시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에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