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1' 카툭튀 10% 슬림해진다.. 삼성전자, 1억 8백만 화소 '아이소셀 HM2' 공개

15일 삼성전자가  í˜„존하는 이미지센서 가운데 가장 작은 크기인 0.7마이크로미터(㎛·10억분의 1m) 픽셀을 활용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4종을 공개했다.

신제품은 ▲0.7μm 픽셀 최초의 1억 8백만 화소 ‘아이소셀 HM2’ ▲4K 60프레임 촬영이 가능한 6천 4백만 화소 ‘GW3’ ▲초광각과 폴디드줌을 지원하는 4천 8백만 화소의 ‘GM5’ ▲베젤리스 디자인 구현에 최적화된 초소형 3천 2백만 화소 ‘JD1’ 4종류다.

일반적으로 이미지센서 픽셀의 크기가 작아질수록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이 줄어들어 촬영한 이미지의 품질이 낮아진다. 따라서 픽셀의 크기를 줄이면서도 성능은 향상시키는 것이 기술의 핵심이다.

삼성전자는 0.7μm 초소형 이미지센서에서도 고품질의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도록 픽셀의 광학 구조를 개선하고 신소재를 적용해 빛의 손실과 픽셀 간 간섭현상을 최소화하는 삼성전자만의 특허 기술인 ‘아이소셀 플러스(ISOCELL PLUS)’를 적용했다. 또한, 빛의 양에 따라 자동으로 ISO 값을 조정해 색 재현성을 높이고 노이즈를 최소화하는 스마트-ISO(Smart-ISO) 기술도 적용했다.

4분기부터는 차세대 ‘아이소셀 2.0’과 ‘스태거드 HDR’ 등 첨단 센서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아이소셀 2.0’은 컬러필터 사이의 격벽 구조를 효율화해 빛의 손실과 픽셀 간 간섭현상을 최소화한 기술이다. 이 기술을 통해 감도(Sensitivity)를 최대 12% 높일 수 있어 픽셀이 작아지더라도, 화질을 높일 수 있다.

스태거드 HDR(staggered High Dynamic Range)은 픽셀이 빛에 노출되는 방법을 개선한 기술로 이미지 처리 속도를 향상시키면서도 고품질의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0.7μm 픽셀로 1억8백만 화소 제품을 구현할 경우, 0.8μm을 이용할 때 보다 이미지센서의 크기를 최대 15% 줄일 수 있으며 이미지센서가 작아진 만큼 카메라 모듈의 높이도 최대 10% 낮아져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카메라의 높이를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0 울트라에 아이소셀 브라이트HM1 센서를 사용했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공개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4종 중 1억 8백만 화소 '아이소셀 HM2'는 내년 초 출시될 차기 갤럭시S21(가칭)에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현재 0.7μm 픽셀 기반의 ‘아이소셀 HM2’, ‘GW3’, ‘JD1’을 양산하고 있으며, ‘GM5’의 샘플을 공급하고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