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베데스다의 모회사 제니맥스 미디어 인수, 게임패스에 AAA급 대거 합류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21일 밤, 베데스다를 비롯해 대형 게임들을 제작한 스튜디오를 품고있는 제니맥스 미디어를 인수했다고 깜짝 발표했다.

제니맥스 미디어는 베데스다 게임 퍼블리셔를 두고 이드 소프트웨어, 제니맥스 온라인 스튜디오, 아케인 스튜디오, 머신게임즈, 탱고게임웍스, 알파독, 라운드 하우스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다양한 AAA급 게임들을 선보여왔다. 각각의 스튜디오는 한차례 게임계에 최고의 평가를 받았던 게임IP를 소유 하고 있으며, 둠 시리즈, 퀘이크 시리즈, 울펜슈타인 시리즈, 디스아너드가 있으며, 베데스다의 가장 대표적인 타이틀인 엘더스크롤 시리즈와 폴아웃이 있다.

이번 XBOX 게임 스튜디오에 ëŒ€í˜• 스튜디오가 대거 합류하며 알려진 정보들에 따르면 약 2,300여명의 직원이 합류하게 된다. 또한 인수 비용은 75억 달러로, 현기사 시점 기준의 환율로 약 8ì¡° 7천억원에 이른다. 이번 인수 비용은 역대 게임 업체 인수 거래 비용중 2번째로 텐센트가 슈퍼셀을 인수할 당시의 86억달러의 바로 뒤를 잇는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가 마인크래프트로 유명한 개발사인 모장을 25억달러에 인수했던 것에 비하면 상당히 엄청난 규모의 인수로 보인다.

이번 인수건에 대한 코멘트로 마이크로소프트 XBOX 의 수장 필 스펜서는 "게임 개발 업계에 뛰어난 스튜디오를 XBOX로 맞이한 특별한 날"이라 표현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최고의 경영자 사티아 나델라는 "게임은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카테고리이며, 인수한 베데스다는 검증된 게임 개발자이자 출판사로, 모든 게임 분야에서 성공했을 뿐만 아니라 이번에 함께함으로써 전세계 게이머들에게 힘을 실어주고자 하는 우리의 야망에 힘을 보태줄 것"이라고 말했다.

베데스다의 총괄 프로듀서이자 유명 개발자인 토드 하워드 역시, "베데스다는 XBOX 콘솔 주기가 있을때마다 함께 발전해왔으며 계속해서 XBOX와 돈독한 사이를 유지해나가고 있고 차세대 콘솔과 스트리밍 서비스 등은 우리가 만들고 싶어하는 광대한 세계에 최적화 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번 베데스다의 인수로 매번 멀티플랫폼으로 출시되던 베데스다의 포지션에 변화가 있을까 라는 게이머들의 의구심이 생기고 있는 가운데, 베데스다는 이번 인수 이후에 대해서 "여전히 우리는 베데스다"라며 몇년간 함께 일해온 스튜디오, 게임 작업이 동일하게 이루어지고 있고, 우리의 이름인 베데스다로 퍼블리싱 될 것이라고 말하며 퍼블리싱은 여전히 베데스다쪽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인수 이후의 베데스다와의 구체적인 변화나 미래 계획을 밝히진 않았으며, 현재 예정된 게임들의 출시 플랫폼 관련 소식도 전하지 않았다. 다만 베데스다가 언급한 것처럼 베데스다 게임들에 대한 퍼블리싱 권한은 베데스다가 유지하는 것, 향후 XBOX 게임 패스에 현 베데스다 게임 뿐만 아니라 앞으로 출시될 베데스다 게임이 바로 포함될 것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한편, 이번 인수로 마이크로소프트는 레어 Ltd, Trun 10, 343 인더스트리즈, 더 코얼리션, 모장, 디 이니셔티브, 언데드 랩, 플레이그라운드, 닌자 시어리, 컴펄션, 인엑자일, 옵시디언 엔터테인먼트, 더블 파인, 월드 엣지의 XBOX 게임 스튜디오에 베데스다 게임 스튜디오, 제니맥스 온라인, 이드 소프트웨어, 아케인 스튜디오, 탱고게임웍스, 머신 게임즈, 알파독, 라운드 하우스 스튜디오가 포함된 대형 퍼스트 게임 개발 그룹으로 다시한번 거듭났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