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엔테크 CEO, '코로나19 백신 12월 중 공급 가능성 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최고경영자(CEO)가 다음 달 백신의 유통 가능성을 재차 언급했다.

바이오엔테크 우구어 자힌 CEO는 19일(현지시간) AFP 통신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미국 화이자와 함께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모두 매우 긴밀하게 협력한다면 우리는 12월에 백신을 유통하기 시작할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전속력으로 일하고 있다"며 "올해 안으로 미국과 유럽지역에서 사용 승인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 자힌 CEO는 백신의 긴급사용을 위한 서류를 오는 2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앞서 화이자는 3상 임상시험 단계에 있는 자사 백신에 대한 최종 분석 결과 감염 예방효과가 95%에 달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