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3분기 사상 최고 실적..매출 12조 돌파

중국 샤오미가 3분기 매출 12조를 돌파했다. 사상 최대 실적이다.

25일 샤오미는 올해 3분기 매출 722억위안(약 12조1758억원), 순이익 41억위안(약 7000억원)을 거뒀다고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34.5%, 18.9% 성장했다.

특히, 스마트폰과 사물인터넷(IoT) 가전이 두루 선전하면서 해외 매출이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샤오미의 해외시장 매출은 389억위안(약 6조71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2.1% 증가했다. 분기 전체 매출의 55%를 차지한다.

미국 정부의 제재조치로 유럽 시장에서 화웨이가 주춤하는 사이 스마트폰 판매가 많이 늘어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에 따르면 샤오미의 3분기 서유럽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10.7.3% 늘어 시장점유율 13.3%를 달성했다. 특히 스페인에선 시장 점유율 33.9%로 3분기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글로벌 판매량에서도 최고 기록을 세웠다. 샤오미의 3분기 스마트폰 매출은 475억 위안(약 8조3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7.5%나 늘었다. 출하량 역시 4660만대로 같은 기간 45.3% 증가했다.

한편, 샤오미는 올해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기준 점유율 13.5%로 삼성전자(8020만대)와 화웨이(5090만대)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