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효능 어느정도? 임상 데이터 오늘 공개

셀트리온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성분명 레그단비맙·ì½”드명 CT-P59)의 임상 데이터가 오늘(13일) 공개된다.

제약 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이날 오후 6시 대한약학회의 학술대회 '2021 하이원 신약개발 심포지아'에서 '렉키로나주'의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치료제에 국민의 관심이 집중된 점을 고려한 식약처의 요청으로 별도의 지침이 있을 때까지 상세한 데이터를 비공개하기로 합의했지만, 명확한 임상 결과가 공개되지 않아 오히려 혼란을 불러일으킨다는 일각의 지적에 따라 이날 학회에서 공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렉키로나주가 국내외 전문가로부터 코로나19 치료제로서 우수한 효능과 안전성을 인정받을 만한 요소를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날 권기성 셀트리온 연구개발본부장은 국회 토론회에서 "릴리, 리제네론 항체치료제와 비교해 동등 이상의 효과를 확인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렉키로나주는 경증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임상 1상에서 회복 기간을 44%가량 단축하는 효과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식약처는 렉키로나주에 대해 허가심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셀트리온 '렉키로나주'가 식약처의 허가를 받으면 첫 국산 코로나19 치료제가 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