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확대… 年 4회 -> 10회 무상 제공

현대자동차가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13일부터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현대차 전기차 운행 중 방전이 되거나 충전소까지 이동이 어려울 경우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해 서비스를 요청하면 전담 직원이 고객에게 직접 찾아가 무료로 차량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서비스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1회 이용 시 약 44km를 주행할 수 있는 충전량(7kWh, 충전 소요 시간 약 15분)을 제공한다. 기존에는 최대 5년 동안 ‘연 4회’ 제공했었지만, 제공 횟수를 ‘연 10회’로 늘려 전기차 이용 고객의 편의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특히, 렌터카 등의 용도로 전기차 보급이 활성화된 제주도 지역에서는 고객이 충전소 고장으로 인해 전기차 이용에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추가적인 특화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룸미러에 있는 ‘블루링크 SOS’ 버튼 ▲현대차 고객센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마이현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