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운터포인트, 몸값 낮춘 '갤럭시S21' 전작보다 판매량 7~8% 증가 전망

출처:윈퓨처

삼성전자의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가 전작보다 판매량이 7~8%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29일 출시되는 갤럭시S21 시리즈는 올해 말까지 전 세계에서 약 2800만대가 판매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작년 상반기 출시된 갤럭시S20 시리즈의 연간 판매량 추정치(약 2600만대)와 비교해 7~8%가량 늘어난 규모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21을 예년보다 한 달 이상 빨리 출시하고 미국 제재로 인한 화웨이의 공백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시리즈의 판매량을 늘리기위해 출고가를 낮추는 승부수를 띄웠다. 삼성전자와 이동통신3사는 갤럭시S21의 출고가를 99만9900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전작보다 25만원 저렴한 가격으로 삼성전자가 국내에서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출시하며 100만원 이하에 가격을 책정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기본모델 외에는 갤럭시S21 플러스 119만9000원대, 갤럭시S21 울트라 256GB 145만2000원, 갤럭시S21 울트라 512GB 159만9400원 등으로 책정됐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한국시간으로 15일 0시부터 열리는 갤럭시 언팩 2021 행사에서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