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임상 결과 공개.. 중환자 발생률 54%↓

13일 셀트리온이 대한약학회가 주최한 학술대회 '2021 하이원 신약개발 심포지아'에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성분명 레그단비맙·Regdanvimab, 개발명 CT-P59)'가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했다.

총 307명이 참가한 임상 결과에 따르면 렉키로나주를 투입한 확진자의 중증환자 발생률은 약을 먹지 않은 환자보다 54%나 낮았다. 특히 50세 이상 중등증 확진자에서는 68%까지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렉키로나주는 발열, 기침 등 코로나19 환자의 증상이 사라지는 기간을 평균 3.4일 단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렴을 동반하거나 50세 이상인 중등증 치료군과 위약군(가짜약 투약 환자 그룹)의 회복기간 차이는 더 컸다. 폐렴 동반 환자 중 치료군은 5.7일, 위약군은 10.8일로 나타났다. 50세 이상 환자 중에서는 치료군이 6.6일, 위약군이 13.0일을 기록했다. 임상 도중 사망 등 중대 이상반응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이날 발표를 받은 엄중식 가톨릭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안전성 문제는 치료군과 위약군 사이에 통계적 차이가 없었다"며 "매우 우수한 안전성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향후 셀트리온은 전 세계 10여 개 국가에서 임상 3상 시험을 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렉키로나주 임상 2상 결과를 바탕으로 한 '조건부 허가' 여부를 심사 중이다. 이르면 다음 주 중 절차가 마무리될 전망이다.

셀트리온은 허가받는 대로 이미 생산을 완료한 국내 10만명분의 치료제를 바로 공급할 방침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