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투자자 물색 '쌍용차'…노조에 '1~2월 정상 급여 지급 어렵다' 공문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노동조합에 향후 두달간 임금을 100% 지급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21일 노조에 “유동성 위기로 1∼2월에 정상적인 급여 지급이 어려우니 노사 협의를 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쌍용차는 지난해 12월21일 기업회생을 신청했다. 법원이 쌍용차의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받아들여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이 2월28일까지 보류된 상태다.이후 일부 부품업체가 부품 납품을 거부해 평택 공장 가동을 이틀간 중단되기도 했다. 국내 대기업 부품사의 경우 부품공급을 재개했지만, 외국계 부품사들은 납품 계약을 연장하지 않았다.

사측은 22일 노조 대의원에게 이 같은 자금 상황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한편 쌍용차는 이달 말 결론을 목표로 산업은행, 대주주 인도 마힌드라, 유력 투자자로 알려진 HAAH오토모티브와 협의체를 구성해 지분 매각을 논의하고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