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역사 새로쓴 '아이오닉5'…첫날 2만3760대 계약 신기록

 í˜„대자동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우리나라 자동차 역사에 새로운 기록을 남겼다.

26일 현대차에 따르면 전날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 계약에 들어간 아이오닉 5의 첫날 계약 대수는 23,760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8월 출시한 기아의 4세대 카니발이 세운 역대 최다 판매(2만3006대) 기록도 단숨에 넘어선 수치로 현대차 라인업 중에선 2019년 11월에 선보인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보유하고 있던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7294대를 무려 6466대 초과 달성했다.

현대차는 "국내 완성차 모델 가운데 가장 높은 사전 계약 대수이며 전기차가 내연기관 자동차의 사전 계약 대수를 뛰어넘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오닉 5의 국내 사전 계약은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으로 진행하며, 가격은 기본 트림(익스클루시브)이 5,200 ~ 5,250만원, 고급 트림(프레스티지)이 5,700 ~ 5,750만원이다. (전기차 세제 혜택 전, 개별소비세 3.5% 기준)

전기차에 적용되고 있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1,200만원, 서울시 기준)을 반영할 경우, 롱레인지 기본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대차는 사전 계약을 한 고객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커스터마이징 품목인 실내 V2L을 무료로 장착해주는 혜택을 제공한다. (※외부 V2L은 기본 제공)

V2L(Vehicle To Load) 기능은 아이오닉 5가 고객에게 새로운 전동화 경험을 제공하는 핵심 요소이자 움직이는 에너지원이다. 이 기능은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를 공급해 야외활동이나 캠핑 장소 등 다양한 외부환경에서도 가전제품, 전자기기 등을 제약없이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