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 돌린 쌍용차.. 법원 '회생절차 개시결정 보류'

이달 말로 예정돼 있던 쌍용자동차 회생 개시 시점이 유예됐다. 쌍용차는 다음달 중순까지 'P플랜(사전회생계획)' 돌입을 위해 KDB산업은행과 잠재적 투자자 HAAH오토모티브를 설득할 수 있는 시간을 벌게됐다.

26일 법원과 업계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은 쌍용차가 ARS 연장을 신청하면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을 미뤄주기로 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이해관계자 간 협의를 통한 P플랜(사전계획안) 제출시간을 보장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앞서 쌍용차는 지난해 12월21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 절차 개시 신청과 함께 ARS를 신청하면서 법원은 이달 28일까지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을 보류한 바 있다.

P플랜은 워크아웃의 신규자금 지원 기능과 법정관리의 채무조정 기능을 합친 제도다. 채권단 신규자금 지원을 전제로 3개월 정도의 단기 법정관리를 거치며, 법원주도로 신속한 채무조정을 할 수 있다.

한편, 잠재적 투자자인 HAAH오토모티브는 자신들이 쌍용차에 2억5000만 달러(약 2800억원)를 투자하는 조건으로 산은이 같은 규모의 금액을 지원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