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토코리아, 신개념 열화상카메라 testo 883 발표

테스토(Testo)의 한국지사 테스토코리아(Testo Korea, 지사장 전경웅)는 오늘, 최고의 화질과 40mK 미만의 열감도(NETD)를 지원하는 신개념 열화상카메라 testo 883를 발표했다.

 

열화상카메라는 일반적으로 산업현장 안전진단과 화재예방 및 전자제품 발열검사 등에 활용되고 있으며, 전기 누전, 과열 등 화재가 우려되는 곳의 미세한 온도차이까지 찾아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지점을 정확히 알아내고 해결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번에 새롭게 발표된 testo 883는 320x240 픽셀의 적외선 해상도를 지원하며, 카메라에 내장된 SuperResolution 기술을 통해 이 해상도를 640x480 픽셀까지 확대할 수 있다. 열화상 카메라는 하나의 픽셀마다 온도점을 갖고 있어 픽셀 수가 증가할수록 더욱 정확한 온도 측정이 가능한데, 테스토의 SuperResolution은 한번 측정 시 여러 장의 이미지를 측정하여 해상도를 4배 향상시키는 기술로써 열화상 측정의 가장 중요한 요소인 이미지 해상도를 더욱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이 제품은 40mK 미만의 열감도(NETD)를 지원하여 미세한 점검이 요구되는 전기설비 분야에서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수동 초점 측정으로 필요한 부분의 선명한 열화상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다. 건축 분야에서 열화상 측정 시, 무선 온습도 측정기인 testo 605I을 연결하여 습도 모드 기능을 사용할 수 있으며, 이 기능을 이용하면 건물 단열 성능에 대한 점검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습기가 많은 환경에서 결로가 있는 부분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다.

또한, testo 883에는 SiteRecognition 기술이 탑재되어 측정 위치를 자동으로 인식하고 열화상 이미지를 정확한 측정 대상에 자동 배치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유사한 측정 대상을 여러 번 촬영할 경우, 검사 이후에 이미지들을 수동으로 배치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애 사용자의 작업 시간을 단축하고 업무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아울러, 건축물 에너지 컨설팅 시, 열화상 이미지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분석하여 전문적인 보고서를 만들 수 있는 testo IRSoft 소프트웨어를 무료 제공한다. 건축물 열화상 촬영 시에 동일한 물체의 열화상 이미지가 내부 온도와 외부 온도에 따라 다르게 보일 수 있는데, testo ScaleAssist 기술을 탑재하여 내부 온도와 외부 온도의 입력 이후에 열화상 카메라의 스케일을 최적의 설정으로 조정하여 정확한 단열 성능에 대한 파악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보다 확실한 이미지 구현이 가능하다.

사용자들은 testo Thermography 앱(App)을 통해 효율적으로 데이터를 관리하고 스마트폰, 태블릿 상에서 다른 동료들과 열화상 이미지를 손쉽게 공유 및 빠르게 분석할 수 있다. 또한, testo 770-3 클램프미터를 testo 883 열화상카메라에 블루투스 통신으로 연결하면 전기 측정 데이터를 열화상 이미지에서 동시에 볼 수 있다.

 

한편, 테스토코리아는 1957년 설립된 글로벌 측정기기 전문 기업인 독일 테스토(Testo SE & Co.KGaA)의 한국지사로 다양한 산업현장에 맞는 스마트한 측정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테스토는 매년 평균 10% 이상의 성장을 지속해 왔으며, 인더스트리 4.0 시대를 이끌어가는 측정 솔루션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한국지사 설립 이래 업계 최초로 국내 서비스센터를 갖추고 판매 후 서비스와 기술지원 등을 통해 고객만족을 실현하고 있다.

testo 883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통해 알 수 있으며, 테스토 온라인숍과 전국 대리점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