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30일 무료체험' 없앴다…계정공유 금지·가격 인상 '꿈틀'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가 국내에서 30일 무료 체험 프로모션을 종료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이날 오전 3시부터 국내 '30일 무료 체험' 프로모션을 없앴다. 2016년 1월 국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5년여 만이다.

넷플릭스는 KT와 LG유플러스 등 국내 제휴 업체에 무료 체험 프로모션 종료 사실을 미리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넷플릭스는 그동안 신규 회원이 가입하고 1개월이 지나기 전에 멤버십을 해지하면 요금이 부과되지 않는 '30일 무료 체험 프로모션'을 운영해왔다.

2019년 멕시코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종료되기 시작해 작년 10월엔 미국에서 중단됐으며 이날 한국을 비롯해 그리스·ì„¸ë¥´ë¹„ì•„ 등을 마지막으로 전 세계 190여개국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추게 됐다.

넷플릭스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타고 사용자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연말 기준 전 세계 유료 가입자가 2억366만명에 이른다.국내에서도 2월 말 기준 이용자가 1000만명(아이지에이웍스 집계)으로 최근 1년 새 두 배 넘게 급증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수익성을 강화하기 위해 요금 인상과 함께 계정 공유를 막는 테스트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는 작년 10월 미국에서 표준 요금제는 월 13.99달러(1만5679원)로, 프리미엄 요금제는 17.99달러(2만163원)로 각각 7.7%, 12.5% 인상했다. 지난 2월에는 일본에서도 요금을 880엔(약 1만원)~1980엔(약 2만원)으로 올렸다. 현재 국내 요금은 월 9500~1만4500원이다. 국내 요금 인상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또, 넷플릭스는 자사 콘텐츠의 무단 시청을 막기 위해 계정 공유 대상인 가족 구성원이나 동거인이 아닐 경우 해당 계정 소유자의 문자 메시지나 이메일로 코드를 전송해 본인 확인을 요청하는 기능을 테스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