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혈장치료제 글로벌 임상실패..GC녹십자 '국내 임상과 별개'

 GC녹십자가 자문 등에 참여한 글로벌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 3상이 실패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전 세계 대다수 혈액 제제 업체들이 모인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연합'(CoVlg-19 Plasma Alliance)은 임상 3상 시험에서 평가지표를 충족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임상시험은 CLS베링ㆍ다케다ㆍBPLㆍ바이오테스트ㆍ옥타파마 등 글로벌 혈장치료제 개발 기업들이 공동으로 진행한 것으로, 임상 1ㆍ2상은 건너뛰고 지난해 9월부터 전 세계 10개국 600명을 대상으로 임상 3상이 진행됐다.

GC녹십자는 혈장 공여에는 참여하지 않고 임상 관련 자문을 제공하는 역할만 수행했지만, 임상에 쓰인 혈장치료제는 GC녹십자가 개발 중인 혈장치료제와 같은 성분이다. 코로나19 완치자에게 얻은 혈장을 분획, 고농도로 농축한 고면역글로불린과 렘데시비르를 병용하는 방식이었다.

글로벌 임상 실패에 대해 GC녹십자 측은 국내 혈장치료제 임상과 조건부 허가 신청은 이와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자사 코로나19 혈장치료제의 국내 임상 2상 시험 대상자에 대한 투약을 마치고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어 아직 국내 임상과 이번 글로벌 임상을 비교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GC녹십자 측은 이달 중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코로나19 혈장치료제의 조건부 허가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