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병태 쌍용차 사장 사퇴.. 법정관리 임박했나?

예병태 쌍용자동차 사장이 사퇴했다.

7일 예 사장은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오늘 회사가 또 다시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게 된 상황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회사의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아쉬운 마음과 함께 작별 인사를 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규 투자자유치가 계획보다 지연되면서 회생절차 개시결정이 임박하여 또 다시 헤쳐 나가야 할 많은 혼란과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법정관리 체제 돌입이 불가피해졌음을 인정했다.

쌍용차에 대한 잠재 투자자로 알려진 HAAH 오토모티브는 법원이 통보한 투자의향서 제출 시한(3월 31일)을 넘긴 상태지만 아직 투자 의사를 철회하진 않은 상황이다.

HAAH가 우선협상권을 포기할 경우 국내 전기버스 업체 ‘에디슨모터스’와 사모펀드 등 2~3개 업체가 쌍용차 인수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편, 예 사장의 후임은 미정이다. 당분간 정용원 기획관리본부장(전무)을 주축으로 하는 임시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법원은 채권단의 의견을 받은 즉시 검토에 착수해 회생절차 돌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예 사장도 회생절차 돌입의 불가피함을 언급하며 사의를 표한 만큼 이르면 8~9일 사이 결정이 내려질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