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코리아, FE 50mm F1.2 GM 국내 출시 및 예약 판매 실시

소니코리아가 소니 프리미엄 렌즈 브랜드 G Master(G 마스터)의 신제품 풀프레임 표준 단렌즈 FE 50mm F1.2 GM(이하 SEL50F12GM)의 국내 출시에 앞서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SEL50F12GM은 무게 778g의 가볍고 컴팩트한 디자인에서 G Master 특유의 뛰어난 해상력과 아름다운 배경흐림(보케) 효과를 지원함으로써 기존 F1.2 렌즈의 한계를 뛰어넘었다. 극초단파 비구면 렌즈인 XA(eXtreme Aspherical) 렌즈 3매를 채택해 중앙은 물론 극주변부까지 뛰어난 화질을 지원하고, 11매의 원형 조리개가 아름다운 배경흐림(보케) 효과를 구현해 인물과 웨딩 등 다양한 사진 및 영상 촬영에 이상적이다.

4개의 XD(extreme dynamic) 리니어 모터로 빠르고 정확하며 정숙한 AF 및 트래킹 성능을 지원할 뿐 아니라, 나노 AR 코팅 II를 적용해 역광에서도 안정적인 성능을 구현한다. 나아가, 작고 가벼운 폼팩터에 편리한 제어 기능을 갖춰 높은 휴대성을 제공하면서도 전문가급 완성도를 자랑한다.

소니코리아는 SEL50F12GM의 출시를 기념해 4월 8일(목) 오후 2시부터 소니스토어 온라인 홈페이지 및 소니스토어 모바일 앱에서 한정수량으로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제품 수령 후 4월 28일까지 정품등록을 진행한 예약 판매 구매자에 한해, 5% 마일리지를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마일리지는 5월 3일부터 12일까지 순차적으로 적립될 예정이다.

정식 판매는 4월 21일(수)부터 소니코리아 온오프라인 공식 판매점을 통해 시작된다. SEL50F12GM 출시 및 예약 판매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소니코리아 알파 홈페이지 및 소니스토어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SEL50F12GM은 극초단파 비구면 렌즈인 XA 렌즈 3매를 탑재해 조리개 최대 개방 상태에서도 이미지 중앙에서 극주변부까지 탁월한 해상력을 선사하며 이미지 전역에 걸쳐 아름다운 배경흐림(보케) 표현을 구현한다. 새롭게 개발된 11매의 원형 조리개 날을 탑재하였으며, 정밀한 광학 설계를 통한 최소한의 구면수차(spherical aberration)로 부드럽고 깊은 배경흐림(보케) 표현이 가능하다. 또한, 나노 AR 코팅 II를 적용해 내부 난반사로 인한 플레어 및 고스트를 효율적으로 억제하고 이미지를 선명하게 표현한다.

SEL50F12GM은 빠르고 정확하며 정숙한 AF 및 트래킹 성능을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XD 리니어 모터를 4개 탑재해 매우 얕은 심도에서도 피사체의 초점을 정확하게 유지한다. 특히, 4K 영상 촬영을 하며 인물의 눈을 추적하는 등 정밀한 초점 추적이 필요한 상황에서도, 정확성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응답 지연 시간 및 진동은 최소화해 제작자가 촬영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플로팅 포커스 시스템으로 0.4m의 짧은 최소 초점 거리를 지원하며 전체 초점 범위에 걸쳐 초고화질의 해상력을 보장한다.

전문 콘텐츠 제작자들을 위해 설계된 SEL50F12GM은 778g의 무게와 길이 108mm, 필터 직경 72mm의 가볍고 컴팩트한 폼팩터 디자인을 자랑하며, 높은 휴대성과 손쉬운 조작성을 제공한다. 미세한 선형 응답 MF, 클릭 설정 스위치가 탑재된 조리개 링, 초점 모드 스위치 및 사용자 지정이 가능한 2개의 포커스 홀드 버튼 등 간편한 조작을 지원하는 다양한 기능을 통해 촬영을 전문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 또한, 방진 및 방적 기능과 전면 불소 코팅을 적용해 지문, 먼지, 물, 오일 등 각종 오염을 방지하고 쉽게 제거가 가능하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