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GTC 2021서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 협업 사례 소개

엔비디아(CEO 젠슨 황)는 이달 12일부터 16일까지(태평양시 기준)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2021(GTC 2021)서 엔비디아 인셉션(Inception)세션을 진행하고,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들과의 협업 사례를 공유한다.

 

엔비디아 인셉션은 AI와 데이터 사이언스 분야의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가상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이다. 가입된 모든 스타트업들은 하드웨어 지원 혜택과 마케팅 지원부터 딥 러닝 전문가와의 훈련까지 지속적인 맞춤형 혜택을 제공받고 있다. 현재, 전세계 7500개 이상, 국내 200여 개의 AI 스타트업이 프로그램에 참여 중이다.

엔비디아 인셉션 세션은 13일 오후 4시(국내시간)에 진행되며, 서울로보틱스, 스트라드비젼(STRAD VISION), 모라이(MORAI), 스프링클라우드(SpringCloud) 등을 포함한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이 참여한다. 해당 기업들은 엔비디아 기술을 통해 개발된 독자적인 자율주행 솔루션을 소개하고, 패널 토론을 통해 참가자들과 실시간으로 질의응답을 갖는다.

이 외에도, GTC 2021에서는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 젠슨 황(Jensen Huang)의 키노트를 비롯해 세계 3대 AI 석학인 요슈아 벤지오(Yoshua Bengio), 제프리 힌튼(Geoffrey Hinton), 얀 르쿤(Yann LeCun) 교수가 참여하는 세션을 포함한 1,400개 이상의 다양한 세션을 진행한다. 또한, 국내 개발자들을 위해 기술 교육과 실시간 컨설팅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