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성능 고의 저하 '배터리 게이트'…칠레서 39억원 배상

애플이 아이폰 고의 성능 저하와 관련한 칠레 소비자들의 집단소송에서 25억 페소(약 39억원)을 배상하기로 합의했다고 외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9년 1월 칠레 소비자단체가 애플 칠레 등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양측은 최근 합의에 도달했다. 애플은 칠레 아이폰 사용자 약 15만 명에게 모두 24억74000만 페소를 배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피해 사실을 입증한 소비자는 기기 1대당 최대 3만7000 페소(5만8000원)씩 받게 된다. 배상금 신청은 올해 8월부터 시작되며 청구 자격은 2014~2017년 사이 iOS10.2.1 이상이 설치된 아이폰6 시리즈, 아이폰6S 시리즈를 비롯해 iOS11.2 이상이 설치된 아이폰7 시리즈를 구매하거나 소유했던 이들이다.

애플은 앞서 지난 2017년 12월 배터리 노후 정도에 따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고의로 낮췄음을 시인했다. 애플은 그러면서 배터리 부족에 따른 갑작스러운 전원 꺼짐을 막기 위한 것일뿐, 일각에서 제기된 의혹대로 소비자들에게 신형 아이폰을 구매하게 하려는 의도는 아니라고 주장했다.

한편, 애플은 지난해 미국과 유럽에서도 집단 소송에 합의했다. 미국에서는 1인당 25달러(2만8000원)를, 유럽에서는 1인당 60유로(8만원)의 합의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국내에서도 이와 관련된 소송이 진행 중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