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삼성전자, MWC 2021 오프라인 불참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MWC 2021'에 불참한다.

1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6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오프라인 전시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MWC는 매년 2월말에서 3월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됐다. 주요 통신사, 제조사들이 신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는 자리였지만 작년 코로나19 여파로 개최가 취소됐고 올해는 개최 시기가 6월로 미뤄졌다.

삼성전자는 "직원, 파트너 및 고객의 건강과 안전이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며 "올해 MWC에서는 오프라인 전시 대신 가상으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도 코로나19 상황이 지속하는 탓에 주요 IT 기업들이 잇달아 불참 의사를 밝히고 있다. 앞서 소니, 노키아, 구글 에릭슨이 불참 의사를 밝혔으며 브리티시 텔레콤, 페이스북, 오라클 등도 불참한다고 발표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