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토어, 마이크로소프트와 도이치텔레콤로부터 투자 유치 성공

SKT를 비롯해 국내 이동통신 3사와 네이버 등이 참여하고 있는 원스토어에 마이크로소프트, 도이치텔레콤이 K 앱마켓 연합군으로 참여한다. 원스토어는 막강한 글로벌 파트너까지 확보하게 됨에 따라 K 앱마켓 수성과 글로벌 앱마켓 진출은 물론 IPO에도 탄력을 얻게 됐다.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과 원스토어(대표 이재환)가 마이크로소프트와 도이치텔레콤의 투자전문회사 DTCP (Deutsche Telekom Capital Partners)로부터 원스토어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SKT가 KT, LGU+ 등 통신사들로부터 원스토어에 투자를 유치한지 3개월여 만에 해외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원스토어는 이번 투자로 성장 잠재력을 외부로부터 인정받음과 동시에 글로벌 기업이 주도하고 있는 앱마켓 시장에서 확실한 대항마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다.

 

SKT와 원스토어는 마이크로소프트, 도이치텔레콤과 함께 중장기적으로 게임 생태계 육성, 국내 게임 크리에이터와 컨텐츠에 대한 새로운 기회 발굴, 클라우드 협력, 글로벌 플랫폼 확장 등 다양한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SKT와 마이크로소프트는 5G/클라우드 등 ICT 분야에서 포괄적 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시작으로, 현재 모바일 기기에서 초고속·초저지연 기반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 기술을 애저(Azure)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향후 양사는 게임 중심으로 컨텐츠 발굴 및 게임 경험 향상에 집중할 계획이다.

도이치텔레콤 역시 SKT와 지난 6년간 기술과 사업 전반에 걸쳐 돈독한 협력 관계를 이어왔다. 이번 투자를 통해 양사는 도이치텔레콤의 현지 가입자 기반 유럽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바탕으로 원스토어가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 나아가 글로벌 플랫폼 확장을 통해 글로벌 게임사들이 원스토어에 게임을 내면 유럽 시장으로 곧장 유통될 수 있는 가교 역할도 할 수 있게 된다.

게임 외에도 웹툰, e-Book 등 다양한 K-컨텐츠의 글로벌 확산 역시 한층 더 힘을 받을 전망이다.  마이크로소프트와 DTCP가 원스토어에 투자를 결정한 금액은 총 168억원(약 1500만 달러)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