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글로벌 생활가전 평정.. 美 월풀 제치고 상반기 매출 1위

 LG전자가 올해 상반기 글로벌 생활가전 부문에서 미국 월풀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가전 업계에 따르면 월풀은 22일(현지 시간) 올해 2분기 매출 53억2400만달러(약 5조97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1.7% 상승한 숫자로, 시장 전망치인 50억5000만달러(약 5조8050억원)을 웃도는 성적이다.

그러나, LG전자 실적엔 미치지 못했다. LG전자가 이달 초 발표한 생활가전(H&A) 부문 2분기 잠정 매출은 6조8000억원으로 월풀보다 1조원 가량 높다. 상반기 누계 매출도 LG전자가 월풀에 앞선다. LG전자의 상반기 매출은 13조5000억원으로 월풀(11조9000억원)보다 1조6000억원 가량 더 많다.

LG전자가 월풀을 앞선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올해 1분기에도 매출 6조7081억원을 기록하면서 월풀(6조원)을 7000억원 이상 앞섰으며 영업이익에서는 지난 2017년부터 월풀을 앞서고 있다. 다만 월풀이 연말 블랙프라이데이 등에 힘입어 매출을 끌어 올리며 매출 2위에 만족해야 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월풀과 LG전자의 연매출 차이는 1조원 정도인데, LG전자가 이미 상반기에만 1조5000억원 넘는 격차를 기록했다"며 "LG전자가 올해 처음으로 월풀을 꺾고 연매출 1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