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으로 먹는 코로나19 백신 나오나? 이스라엘서 최초 임상시험 준비중

 ì´ìŠ¤ë¼ì—˜ì´ 세계 최초로 알약으로 먹는 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을 준비 중이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현지매체인 예루살렘 포스트는 이스라엘 제약회사 오라메드의 자회사인 오라백스가 텔아비브에 위치한 소라스키 의료센터에서 경구용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개시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구진은 현재 이스라엘 보건당국의 승인을 대기 중이다. 오라메드는 지난 3월 인도 제약업체 프레마스 바이오테크와 경구용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합작 투자를 발표하고 오라백스를 설립했다. 오라백스는 이스라엘과 여타 국가에서 임상에 사용할 물량 수천 개를 이미 유럽에서 제조한 것으로 알려졋다.

오라백스 백신 후보의 임상 1, 2상 시험에는 아직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24명의 자원자가 참여하게 된다. 절반은 알약 1개, 나머지는 2개를 복용해 항체나 면역 수준을 측정한다.

나다브 키드론 오라메드 최고경영자(CEO)는 "오라백스의 경구용 백신 후보가 단일한 스파이크(돌기) 단백질을 표적으로 삼는 기존 화이자, 모더나 백신과 달리 3가지 구조단백질을 대상으로 한다"고 밝혔다.

이어 "따라서 코로나19 변이에 훨씬 더 저항력이 있을 것"이라며 "바이러스가 첫 번째 줄을 통과해도 두 번째 줄, 세 번째 줄이 있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오라백스는 3상까지 마치면 신흥국에서 먼저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 후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받을 계획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