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임상 2·3상 시험 착수.. 연내 긴급사용 신청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본격적인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28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화이자는 2분기 실적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화이자는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와 관련해 이달 환자들을 대상으로 2·3상 시험에 착수했다며, 4분기에 결과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밝혔다.

화이자의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는 일종의 프로테아제 억제제로, 프로테아제라고 불리는 효소를 억제해 바이러스가 인체 내 세포에서 자기복제를 하지 못하도록 막는 역할을 한다.

코로나19 초기 증상을 보이는 환자들이 병원에 가지 않고 집에서 간편하게 복용할 수 있어 코로나19 대유행에서 게임 체인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화웨이는 올해 안에 임상시험을 모두 마치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 사용을 신청할 예정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