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 11·맥 OS 몬테레이 최적화…맥용 패러렐즈 데스크톱 17 출시

 13일 크로스 플랫폼 솔루션 패러렐즈(Parallels)에서 애플 M1 및 인텔칩이 탑재된 맥 컴퓨터에서 윈도우 네이티브 기능을 지원하는 맥용 패러렐즈 데스크톱 17(parallels.com/desktop)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맥용 패러렐즈 데스크톱 17은 고대하던 윈도우 11 및 맥 OS 몬테레이(Monterey) 운영 체제에 최적화되어, 향상된 윈도우 게임 경험을 포함한 개선된 그래픽과 탁월한 속도를 제공하며 리소스 관리 및 가시성을 개선하게 된다.

애플 M1과 인텔 칩을 탑재된 맥 컴퓨터에서 패러렐즈 데스크톱 17은 윈도우, 리눅스 및 맥 OS에서 다시 시작이 최대 38% 빨라졌으며 최대 6배 빠른 오픈GL 그래픽 성능과 최대 25% 빠른 윈도우 2D 그래픽 성능을 제공한다.

애플 M1 팁이 탑재된 맥 컴퓨터에서는 ▲최대 33% 더 빠른 ARM Insider Preview 기반 윈도우 10 시작 ▲최대 20% 더 빠른 ARM Insider Preview 기반 윈도우 10 디스크 성능 ▲최대 28% 향상된 DirectX 11 그래픽 성능을 제공한다.

또, 인텔 프로세서를 장착한 맥 컴퓨터에서는 최대 60% 더 빠른 맥 OS Big Sur의 새 가상 컴퓨터 네트워크 연결을 제공한다.

패러렐즈 엔지니어링 및 지원 수석 부사장인 닉 도브로볼스키(Nick Dobrovolskiy)는 "맥용 패러렐즈 데스크톱 17은 인텔 및 애플 M1 맥 컴퓨터에서 성능 및 안정성을 개선했을 뿐만 아니라 혁신적이고 사용하기 쉬운 기능을 제공하여, 맥 컴퓨터에서의 윈도우 환경에서 가장 진보된 경험을 사용자에게 제공한다. 애플 M1 칩이 탑재된 맥 컴퓨터에서 실행되는 맥 OS Monterey 가상 컴퓨터의 프로토타입을 세계 최초로 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