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가격 1인당 90만원…국가가 전액 부담한다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가 도입될 경우 정부가 전액 부담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3일 정례 백브리핑에서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도입 시 건강보험과 국가 예산을 통해 전체 치료과정을 국가가 부담하며 실제 국민들의 비용 부담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치료제가 도입되더라도 이 원칙이 동일하게 적용될 예정이라 국민 자부담이 없는 체계로 운영된다"고 덧붙였다. 경구용 치료제 가격은 1인당 90만원을 넘을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에서 3상 임상시험 진행중인 경구용 치료제는 MSD의 몰누피라비르, 로슈의 AT-527, 화이자의 PF-07321332 등이 있다. 정부는 현재 경구용 치료제 개발 상황을 주시하며 각 제약사와 구매를 협의하고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