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사 OS 탑재하지마…공정위, 갑질한 구글에 2000억 과징금 '철퇴'

 

스마트폰 시장 초기 오픈소스 전략으로 경쟁사 운영체제(OS) 탑재를 금지한 구글에 2000억 원이 넘는 과징금이 부과됐다.

14일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 “삼성전자 등 기기 제조사에 안드로이드 변형 OS(포크 OS)를 탑재한 기기를 생산하지 못하게 해 경쟁 OS의 시장 진입을 방해한 구글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2074억 원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플랫폼 사업자에 부과한 과징금 중 퀄컴(2245억 원)에 이은 두 번째 규모다.

공정위에 따르면 구글은 각 기기 제조사에 파편화 금지 계약(이하 AFA)을 체결해 스마트 워치, TV 등 기타 스마트 기기 분야에서도 포크 OS를 탑재한 기기 출시를 차단해왔다.

공정위가 지적한 AFA 계약은 기기제조사가 출시하는 모든 기기에 대해 구글 안드로이드 OS의 변형 OS인 '포크 OS'를 탑재할 수 없도록 하는 계약이다. 이에 따라 기기제조사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기기만 생산할 수 있었다.

2013년 삼성전자의 스마트 워치, 2018년 LG전자의 스마트 스피커와 아마존의 스마트 TV 등에 있어서 구글은 포크 OS 진입을 방해했다. 또, 2011년엔 중국의 기기 제조사 케이터치가 포크 OS인 알리바바의 알리윤 OS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출시하자, 구글은 케이터치에 플레이스토어 라이선스를 박탈하기도 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