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펜 지원과 360' 회전하는 얇고 가벼운 노트북, 삼성전자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최근 들어 노트북은 다양한 기능과 연계를 통해 더욱 친숙하고 다양한 활동에 이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노트북의 기본인 성능적인 부분과 휴대성 부분들도 함께 제공되어 결여되지 않고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여기에 다양한 기능들이 추가 되는 식이다.

이러한 모습에 가장 들어 맞는 노트북을 최근 삼성전자가 갤럭시북 프로 라인업에서 선보였다.

바로, 엔씨디지텍을 통해서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는 삼성전자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이다.

모델명에서도 볼 수 있듯이 이번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은 360도 힌지가 돋보이는 모델임과 동시에 터치스크린 S펜 활용이나 기타 다양한 갤럭시 생태계 제품과 함께하며 노트북 활용에 있어서 매력적인 기능과 성능을 보여주는 제품이다.

 

■ 15.6인치 노트북의 얇고 가벼움

갤럭시 북 프로 360 라인업중,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의 미스틱 실버 컬러 버전을 살펴볼 수 있었다.

15.6인치의 디스플레이를 갖추고 있지만 요즘 노트북 트렌드에 맞게 심플하고 컴팩트한 느낌을 주는 디자인으로, 과거와 달리 아주 커보이는 인상을 보여주진 않는 모습이다.

실버 색상은 확실히 좀더 메탈바디 느낌을 더 강하게 느끼게 해주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또다른 선택지인 네이비 색상이나 브론즈 색상은 메탈스러우면서도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되는 만큼, 색상은 개인 취향에 따라 선택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은 갤럭시 북 라인업이 그동안 보여왔듯이, 알루미늄 소재를 활용한 메탈 바디가 이어져서 선보여 오는 모습인데, 이러한 구조는 미군사 표준 규격 내구성 테스트, MIL-STD-810G도 통과한 것으로 알려져 튼튼하고 안정성 높은 내구성을 제공한다.

그리고 15.6 인치의 노트북계에서는 중간 크기 정도임에도 외형적인 모습만 보아도 상당히 슬림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데, 슬림한 만큼 두께도 상당히 얇은 모습을 보여준다. 또, 무게 역시 1.4kg 수준의 모습을 보여준다.

 

■ 360도 힌지 그리고 USB 타입 C 기반의 포트지원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이 활용할 수 있는 포트를 살펴보면, 좌측에는 USB 타입C 2개, 우측에는 헤드셋 잭과 USB 타입C 1개, 마이크로SD 카드 슬롯이 제공된다.

최근 많은 노트북 제품들이 슬림함을 위해서 다소 두꺼운 포트인 USB 타입 A나 HDMI 포트 같은 부분을 희생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마찬가지 인 것으로 생각된다.

대신, 구성품에 C to A USB 컨버터나 C to HDMI 컨버터를 제공하기 때문에 필요한 상황에서는 아무런 문제 없이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좌측의 USB 타입 C 중 하나는 썬더볼트4를 지원하기 때문에 이부분을 통해서 충전을 하거나 외부 디스플레이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된다.

본격적으로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을 열어보면, 큰 특징중 하나인 360도 회전 되는 힌지 구조를 볼 수 있다.

이 360도 회전 되는 힌지를 활용해 노트북의 디스플레이를 바닥면에 붙이는 180도 피기, 아예 디스플레이를 하판 뒷면에 붙여 마치 태블릿의 모습처럼 만들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이러한 디스플레이 힌지에서 가장 잘 사용될만한 모습은 캘린더처럼 세워놓고 활용하는 모습이다.

바로 후술하겠지만,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은 터치스크린을 지원하고 삼성의 S펜을 지원하기 때문에 보다 적극적으로 화면만을 이용한 사용이 가능하다.

창작 활동이나 영상 시청 등에서 다양한 각도와 터치를 기반으로한 편리한 노트북 활용이 충분히 가능한 모델이다.

 

■ 컬러 볼륨 120%의 S아몰레드 디스플레이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의 디스플레이 성능 부분도 언급을 빼놓을 수 가 없다.

15.6인치의 디스플레이를 제공하고, FHD 해상도 지원, 광시야각을 지원해 디스플레이를 시청하는데에 있어서 불편함을 제공하지 않는다.

이러한 성능의 기반은 바로 이번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이 백라이트 없이 자연 발광이 가능한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었기 때문이다.

아몰레드(OLED) 기반인 만큼, 더 높은 명암비를 구현할 수 있고, 상당히 얇은 두께 역시 아몰레드 기반이기에 가능한 영역이기도 하다.

삼성전자의 소개에 따르면, 글로벌 인증 업체, SGS로 부터 아이케어 표준인증을 받았으며, 블루라이트 비중을 낮추고 소비전력까지 절감했다고 소개한다.

특히, 기본 300니트의 밝기와 자동적으로 370니트, 그리고 HDR을 지원해 500니트 까지도 제공되어 야외 시인성 부분에 있어서 전혀 부족하지 않은 스펙 갖추고 있다고 소개됐다.

중요한 컬러부분에 있어서는 DCI-P3 기준 컬러볼륨이 120%라고 밝히고 있는데, 실제로 정확한 색상을 표현하는지 간단하게 디스플레이 측정장비를 활용해 테스트를 진행해보았다.

결과 페이지의 이미지를 보면 알 수 있듯이, OLED 답게 광색역을 보여주며 소개되는 포인트에 부합하는 결과를 볼 수 있었다.

이러한 디스플레이를 활용하면, 특히나 HDR 소스 영상들의 경우에는 상당히 생생하고 다이나믹한 영상을 감상할 수 있기 때문에, 영상 감상이나 기타 컬러가 중요한 크리에이티브 작업시에 상당히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 터치 스크린 S펜 활용, 갤럭시 생태계와의 연계

앞선 단락에서 소개하긴 했지만,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은 아몰레드 기반 그리고 360도 회전되는 힌지를 활용해서 다양한 각도로 뛰어난 디스플레이 화면을 제공받을 수 있다.

여기에 더불어 터치스크린을 지원하고, 삼성전자의 고유펜인 S펜 활용도 가능하다.

터치스크린은 당연히 손으로도 터치가 되며, 360도 힌지를 활용해 태블릿모드 처럼 쓸 수 도, 캘린더형태로 세워놓고 터치로 노트북을 조작할 수 있다.

그리고 함께 제공되는 S펜은 노트북 조작용으로도 쓰지만 다양한 창작 활용에 더 특화되어 있다.

4096단계의 필압을 제공해 상당히 섬세한 터치가 가능하고, PENUP, 라이브 메세지, 삼성 노트, 삼성 덱스 등 다양한 크리에이티브 프로그램 사용에 S펜을 적극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터치스크린과 S펜, 그리고 여기에 더해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은 다양한 갤럭시 라인업 제품들과의 손쉬운 연계가 가능하다.

일명 삼성 갤럭시 에코시스템이라 불리는 이 기능은, 스마트폰, 태블릿간에 간편한 연동을 지원해 노트북과 함께 다양한 삼성 제품들을 더 적극적으로 활용해 나갈 수 있다.

스마트 싱스, 세컨드 스크린, 스마트 스위치, 사용자 휴대폰 활용이 대표적인데, 태블릿 S7 시리즈를 확장 디스플레이처럼 사용한다던가, 각종 스마트 가전제품을 노트북으로 컨트롤 하기, 스마트폰의 앱과 내용을 무선 연결해 노트북에서 데이터를 오가는 등의 삼성 갤럭시 라인업과 연계가 가능하다.

실제로 필자 역시 갤럭시 스마트폰, 갤럭시 버즈 프로, 갤럭시 워치4 등 다양한 갤럭시 전자 제품을 활용하는데, 스마트폰, 그리고 노트북과의 연계 활용이 가능했다.

 

■ 인텔 11세대 기반의 노트북 성능

앞서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의 기능적인 부분들을 살펴보았다면, 이번에는 성능을 살펴볼 차례다.

케이벤치에서 살펴본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의 경우에는 인텔 최신 11세대 타이거레이크 CPU인 코어 i5-1135G7 프로세서가 탑재되어 있었다.

i5-1135G7 프로세서의 경우, 4코어 8스레드 구성이 특징이며, 2.4GHz의 기본클럭과 최대 4.2GhZ 부스트클럭이 가능한 CPU이다.

GPU는 내장 GPU를 활용한다. 인텔 최신 내장 그래픽인 인텔 아이리스Xe 그래픽스를 활용하는 만큼, 일반적인 사무적인 업무부터 영상 감상, 적당한 3D 활용, 간단한 게임정도는 충분히 구동하며 사용할 수 있는 GPU가 적용됐다.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 메모리는 16GB로 확인되는데, 온보드 메모리이고 별도의 슬롯을 제공하지 않는다. 별도의 슬롯이 없는 만큼 확장은 어렵지만, 16GB 메모리정도면 왠만한 작업에 있어서는 전혀 부족함이 없는 수준이기에 큰 걱정은 할 필요가 없다.

이러한 슬롯이 없는 온보드 메모리 구성은 사실 슬림한 노트북을 만들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희생되는 부분인 만큼 슬림함을 얻는대신 커스텀 부분이 다소 아쉬워진 부분이라고 할 수 있겠다.

본격 성능 테스트는 벤치마크 프로그램을 돌려보았으며, 주로 활용될 여지가 높은 CPU 활용성 부분을 확인해 보았다.

먼저 PCMark10의 경우에는 상당히 괜찮은 점수가 확인 되었다. 일반적으로 노트북 CPU는 비슷한 급의 데스크탑 CPU에 비해 아쉬운 경우가 많은데, 다른 데스크탑 시스템에서 비슷한 급으로 테스트 했던 PCMark10 보다 더 잘나온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따라서 사무 업무 관련 툴이나 활용에 있어서 이번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은 상당히 강점을 보인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멀티코어 점수와 싱글코어 점수가 따로 나오는 CPU-Z 테스트와 시네벤치R23 테스트도 진행했다.

CPU-Z의 경우엔 그동안 여러 노트북에서 볼 수 있었던 i5-1135G7의 성능에 맞는 점수가 표기됐다.

렌더링과 관련된 부분이 많은 시네벤치R23의 경우에도 내장그래픽에 맞는 수준의 적절한 점수가 표기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전체적인 성능 평가를 보자면, 왠만한 일반 PC 활용부터, 4K 시청, 영상 편집까지도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LOL 같은 가벼운 3D게임도 간간히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다기능 고성능 노트북인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스토리지 테스트도 진행해보았다.

테스트한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에는 256GB M.2 SSD가 탑재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되는데, M.2 스토리지의 경우에는 15.6인치 제품급 부터는 추가적인 M.2 슬롯이 한개 더 제공되는 것으로 삼성전자측의 소개가 있었다.

별도의 M.2 SSD를 구매해 직접 장착하는 것도 불가능 한 것은 아니지만 혹시나 있을 문제 발생에 대한 대비로 확장 스토리지는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 맡겨 업그레이드 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번 테스트에서 기본으로 제공하는 스토리지의 성능을 체크 해보았는데, PCIe 4.0 기반의 M.2 NVMe SSD가 활용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상당히 빠른 읽기 속도를 보여줘 스토리지가 느림에 따른 병목현상은 없을 것으로 확신할 수 있었다.

 

■ 단순 활용부터 크리에이티브한 활용 까지 가능한 노트북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 미스틱 실버 컬러의 모델을 살펴보았다.

노트북은 집 뿐만 아니라 사무실, 학교, 카페, 도서관, 라운지 등 다양한 장소에서 활용할 수 있는 만큼 여러 요건들을 충족할 수록 좋은 제품이다.

본문에서는 크게 다루지 않았지만, 배터리의 경우에도 사용환경에 따라 다르겠지만, 삼성전자의 테스트에서는 1회 충전으로 최대 20시간 사용이 가능하며, 30분 충전으로 최대 8시간 사용하는 퀵충전이 적용되는 노트북이다. 또, 요즘 노트북 답게 C 타입 충전 포트를 활용하기 때문에 다양한 곳에서 무난히 충전도 가능한 매력도 가지고 있다.

이외에도 풀배열의 넓은 레티스 키보드 지원, 와이파이6 네트워크 지원으로 쾌적한 무선 인터넷 활용, 지문인식 제공과 돌비애트모스 사운드, AKG 튜닝 스피커등 직접 경험하면 더욱 괜찮은 기능들이 대거 탑재되어 있다.

물론, 가장 큰 특징은 본문에서 살펴본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360 회전 힌지와 함께할 수 있는 터치스크린+S펜 활용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다.

거기에 인텔 11세대 기반의 뛰어난 CPU 성능을 바탕으로 어떠한 활용에서도 문제 없고 크리에이티브한 활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이번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의 매력이라고 보여진다.

따라서, 갤럭시 북 프로 라인업중 색다르고 다양한 활동을 위한 노트북을 고민중이라면 이번 갤럭시북 프로 360 NT950QDY-A51A 모델로 고려해보는 것을 적극 추천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