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콘솔 주력, 세세한 변경점이 많은 올해의 축구게임, 피파22

 

EA스포츠의 대표적인 스포츠게임, 피파 시리즈가 어김없이 찾아왔다. 피파21에 이어 피파22도 파리 생제르맹의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가 표지를 장식했다.

이번 피파22는 PC를 비롯해 기존에 출시된 PS4,XBOX ONE, 닌텐도 스위치로도 출시되지만, 닌텐도 스위치는 여전히 레거시 상태이기에 제대로된 출시라 보기 어렵다.

특히, 이번 피파22는 이제는 차세대가 아닌 현세대 콘솔, PS5, XBOX 시리즈 X/S에서만(국내 미출시한 스트리밍 플랫폼인 Statia도 포함) 제공하는 더 뛰어난 그래픽 효과와 모션 기술을 제공할 것으로 밝혀, 주력 플랫폼을 최신 콘솔로 확실히 정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그런면에서 보면 상당히 많은 변화가 느껴질 것처럼 보여도, 근본적인 스포츠 게임 특성상 조금씩 상향점은 있어도 근본적인 게임플레이의 느낌까지 완전히 바뀌는 방식은 적용되지는 않았다고 보여지는 것이 이번 피파22 이기도 하다.

 

■ 여전히 대표적인 게임모드 FUT

피파시리즈의 대표적인 게임 콘텐츠인 울티메이트 팀모드, FUT 모드는 크게 달라진 점을 찾기 힘들정도로 변화가 적게 느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파시리즈를 즐긴다하면 이 FUT 모드가 대표적일 수 밖에 없다.

나만의 스쿼드를 꾸밀 수 있고, 이를 다른 유저와 온라인으로, 오프라인으로 즐기며 성장시키는 재미가 가장 좋기 때문이다.

또, 랜덤형식으로 등장하는 전설의 선수들을 내 스쿼드에 편입시키고 싶어하는 소유욕 또한 자극하기 때문에 피파시리즈를 제대로 즐긴다는 유저는 이 FUT 모드에 거의 올인하다싶이 한다.

다양한 리그의 선수들과, 만여명의 실제 선수들을 직접 소유하거나 경매하는 재미를 느껴보고 싶다면 여전히 FUT 모드외에는 답이 없다.

이번 피파22에는 FUT 모드 외에도 여전히 선수와 감독을 해볼 수 있는 커리어 모드, 소규모 풋살, 길거리 축구 느낌의 볼타모드, 기본적인 캐쥬얼 플레이 모드 등이 제공되는데, 이러한 모드 지원부분은 전작과 크게 달라진 점이 없다.

물론, 세부적인 변화가 조금씩 가미되어 달라진 느낌을 받을 순 있지만, 모드적인 부분에서 대격변이 일어나거나 아예 새로운 모드는 없는 것이 시리즈가 지속될 수록 조금 아쉬울 따름이다.

 

■ 최신 세대 콘솔, 하이퍼모션 기술 도입

스포츠게임의 숙명은 얼마나 더 현실과 같은 느낌을 게이머들에게 제공할 것인가가 아닐까 싶다.

게임 엔진이 진화하고 점차 그래픽 표현은 좋아져오면서 점점 더 리얼해지는 그래픽을 볼 수 있지만, 전작 까지도 게임내 선수들의 움직임이 완전히 사람처럼 자연스러운 느낌은 얻기 어려웠다.

물론, 옛날에 비하면 상당히 자연스러웠지만, 아쉬움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이번 피파22에서는 모션에 대해 상당히 많은 공을 들인 모양이다. 앞서 이야기 했듯이, 최신 세대 콘솔, PS5,XBOX 시리즈 X/S, Stadia에 새로운 게임플레이 기술, 하이퍼모션이 적용됐다고 출시전 발표했다.

하이퍼모션 기술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기존 엔진에 훨씬 더 진화한 모션 캡처와 애니메이션을 적용한다는 기술이다.

실제로, PS5 버전 플레이 기준, 전반적으로 공과 선수간의 연계나 움직임이 상당히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나, 세리머니에서 선수들의 움직임이나, 이번에 강조했던 골키퍼들의 수비 움직임등에서 실제 사람들과 비슷한 애니메이션, 모션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직도 완전히 사람처럼 느껴지지는 않지만, 여러 부분에 있어서 이전 시리즈와는 달리 확실히 향상된 모션을 게임을 하다보면 느낄 수 있었다.

 

■ 플레이하면서 달라진 느낀점

사실 필자는 스포츠게임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니고, 축구게임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니다.

그래도 매번 피파 시리즈를 접하면서 어느정도 플레이 감각은 구분할 수 있다고 자부하는데, 이번 피파22는 전작들에 비해 확실히 더 유연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매니아들처럼, 새로운 공격 전술이 추가 됐다거나, 개인기의 변화, 이런 미세한 변화들까지는 캐치하진 못해도, 전반적으로 게임 플레이가 실제 축구게임의 유연함과 닮아가고 있다고 느껴졌다.

그 이유중 하나는 개발진에서 언급한 공의 물리 작용이 조금 변한부분 때문으로 보인다.

선수들이 차고 잡고, 패스하는 공이 좀더 리얼하게 움직이고 날아가는 느낌이며, 이에 향상된 선수들의 반응, 모션 등이 더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는 것으로 보인다.

그런부분에 있어서 수비가 좀더 어려워진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이전에는 붙어서 뺏는 느낌을 제공했다면, 이번에는 붙어서 뺏는것 보다는 약간 길목 차단 위주의 플레이가 더 주효한 느낌이다. 과거에는 공이 선수에 할당되어 붙어있는 느낌이라면, 피파22는 좀더 공이 독립적으로 작용하는 느낌이기에 더 그런 것 같다.

수비가 어려워진 만큼, 공격이 좀더 그럴싸한 모션과 움직임이 돋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초보가 플레이해도 상당히 그럴싸한 움직임을 쉽게 재현할 수 있어 더욱 재미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물론, 그래픽적인 측면에서는 전체적으로 완벽한 느낌을 주진 않는다. 선수들의 페이스 모델링은 상당히 향상됐지만, 여전히 일부 메이저 선수들을 제외하면 아쉬움이 남는 것은 사실이다.

 

■ 즐기는 방식은 그대로지만 디테일이 더욱 향상된 피파22


피파 시리즈, 축구게임의 플레이 모드는 스포츠라는 기준이 있는 만큼 더이상 새로운 플레이 방식을 제공하기 어렵지 않을까 싶다.

나만의 팀을 만들어가는 FUT 모드나 캐릭터를 생성하는 커리어 모드, 기타 캐쥬얼 플레이에서 크게 벗어날 모드는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물론, 볼타라는 소수의 풋살, 길거리 축구모드를 만들었고, 이번작에서는 약간의 스킬 개념 등을 도입하는등 변화를 제시하긴했지만, 근본적인 축구라는 스포츠 특성을 벗어나면 안되기에 새롭고 특별하다는 느낌을 받기는 어려웠다.

즉, 어떠한 모드가 추가되거나, 지속되어도, 피파시리즈를 즐기는 방식은 앞으로도 계속 동일한 느낌을 제공할 것이란 뜻이다.

하지만, 오늘 언급했듯이, 하이퍼모션이라던지, 물리엔진이나 그래픽적인 측면, 그리고 게임 전술이나 컨트롤적인 측면에서 세세하게 달라지며 향상되는 모습은 계속 보여주지 않을까 싶다.

이번 피파22에 대해 너무 변화가 없고, 스쿼드만 업데이트 된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을 수 있지만, 직접 플레이해본다면 디테일한 부분에서 상당히 많은 상향점이 적용된 게임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