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녹스, 라이카와의 협업 컬렉션 공개

글로벌 아웃도어 용품 브랜드 헬리녹스(대표:라영환)가 10월 22일, 프리미엄 카메라 브랜드 라이카(Leica)와의 협업을 통해 제작된 한정판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각자의 시장에서 하이 퀄리티를 지향하는 두 브랜드는 카메라와 아웃도어 시장에 프리미엄을 제시한다. 이번 협업에는 평소 가수이자 사진작가로도 유명한 빽가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TRVR의 대표이자 디자이너인 정승민 대표가 참여해 눈길을 끈다. 이번에 출시되는 라이카 Q2와 D-Lux 7 협업 제품의 콘셉트 영상에 출연하고, 이번 협업을 통해 제작된 카메라를 사용해 각자의 콘셉트에 맞게 덴마크의 코펜하겐과 서울에서의 일상을 카메라에 담은 사진 작품을 남기기도 했다. 이 사진들은 10월 20일부터 라이카 스토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현대백화점 판교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 전시될 예정이다.

이번 협업 제품은 라이카의 Q2와 D-lux 7 두 모델의 카메라를 베이스로 상단 플레이트의 표면에 각각 다른 콘셉트의 헬리녹스의 로고가 새겨져 있으며, Q2 모델 그립부에는 기존 모델과 다른 스페셜한 가죽이 사용됐다. 제품의 성능은 기존 라이카 카메라와 동일하다. 이와 함께 헬리녹스의 택티컬 라인 콘셉트의 아웃도어 가구들이 함께 구성돼, 야외 사진 촬영 시 보다 편리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먼저 Q2 패키지는 총 60세트 한정 수량으로 제작됐다. 라이카 Q2는 4700만 화소로 ISO 5만에서도 세밀한 사진 및 4K 동영상을 촬영하는 47.3 MP 풀 프레임 센서를 장착했고, 3.68메가픽셀 해상도의 OLED 뷰파인더를 탑재해 선명한 이미지를 구현한다. 또한 동급 카메라 중 유일하게 방진 및 방습 기능을 갖춘 보호 실링을 탑재했다. 이와 함께 헬리녹스의 체어와 필드오피스, 그리고 카메라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케이스와 카메라에 결속해 목에 멜 수 있는 가죽 스트랩으로 구성됐다.

D-lux 7 패키지는 220세트 한정으로 제작됐으며, Q2 모델에 비해 비교적 가벼운 사진 촬영 시 활용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D-Lux 7은 정밀한 2760K 화소의 고해상도 전자식 뷰파인더와 1240K 화소의 3인치 터치스크린이 특징이며, 초당 최대 11개의 프레임까지 촬영하는 빠른 오토포커스 기능이 장착됐다. 또한 헬리녹스 체어와 카메라 케이스, 카메라에 결속해 손목에 걸 수 있는 실크 스트랩으로 구성된다.

 

이번 협업 제품은 10월 22일부터 한국에서만 단독으로 판매되며, 헬리녹스 공식 스토어인 서울 한남동 HCC (헬리녹스 크리에이티브 센터)와 라이카 직영 스토어 6곳(청담 플래그십스토어, 신세계백화점 본점, 더현대 서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현대백화점 판교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만 한정수량 판매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헬리녹스 온라인 스토어와 헬리녹스 인스타그램(ID : helinox_kr) 계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