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코어 i9-12900KF 오버클럭, ASUS ROG 막시무스 Z690 포뮬라로 도전

인텔의 기술력을 또 다시 입증한 12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있는 그대로 사용해도 좋지만 그 보다 나은 성능을 원하는 이들이 많다.

특히, K나 KF 모델에만 제공되는 배수 조절 기능을 사용하면 CPU 성능을 극한까지 끌어내는 것도 가능하기에 오버클럭에 도전하는 이들이 많은데 지금부터 12세대 코어 프로세서의 오버클럭 결과와 이에 필요한 정보들을 소개해 볼까 한다.

오버클럭에는 12세대 코어 프로세서 중 최상위 모델로 투입된 코어 i9-12900KF가 사용되었으며 DDR5 메모리 까지 오버클럭에 도전하여 최고 성능을 확인하고자 했다.

 

오버클럭의 기본은 메인보드. ASUS ROG Maximus Z690 Formula

오버클럭의 기본은 메인보드다.

CPU와 메모리에 공급되는 전력 모두 메인보드에서 나오고 이를 완벽하게 제어할 수 있는 메인보드를 선택해야 보다 높은 클럭에 도달할 수 있다.

극한에 도전할 수록 그러한 차이는 더 뚜렸해 지기 때문에 가급적 검증된 메이커와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그런 면에서 대표적인 메이커 하나 꼽는 다면 많은 이들이 ASUS를 선택 할 텐데 이번 기사에서도 ASUS를 대표 메인보드를 하나 선택했다.

Z690 칩셋으로 설계된 ASUS의 최상급 메인보드 라인업, 막시무스 Z690 포물라가 바로 그 제품이다.

ASUS가 출시 한 막시무스 Z690 포물라는 Z690 칩셋을 기반으로 20+1 파워 스테이즈의 전원부를 적용한 강력한 오버클럭 메인보드다. 커스텀 수냉 쿨링으로 극한의 오버클럭에 도전하는 사용자를 위해 크로스칠 EK III VRM 워터블럭도 적용 했다.

커스텀 수냉이 적용된 전원부는 코어 i9-12900KF 같이 241W가 넘어가는 괴물급 CPU의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지만 꼭 수냉이 아니어도 사용이 가능하기에 AIO 수냉 쿨러 사용자들도 사용에는 문제가 없다.

12세대 코어 프로세서에 전력을 공급할 전원부는 ASUS가 고안해낸 동시 제어 구조가 사용되어 더블러를 사용한 기존 VRM 파워 스테이지 보다 상태 전환을 빠르게 할 수 있고 유휴 상태에선 더 적은 전력을 소모하게 된다. 이 구조는 이전 세대에도 적용되어 충분한 기간 동안 검증도 마무리 된 기술이다.

전원부의 주요 부품들도 다른 제품보다 월등히 높은 품질과 특성을 자랑한다. 10K 블랙 메탈 캐퍼시터와 마이크로파인 알로이 초크는 기본이고 파워스테이지 각각의 출력도 105A로 업그레이드 됐다. 이전 세대 익스트림 모델이 18+2 페이즈에 100A 였다. 막시무스 Z690 포물라가 20+1 페이즈에 105A니 CPU에 공급되는 최종 출력만 16% 정도 증가한 것으로 보면 된다.

12세대 코어 프로세서의 주요 특징도 막시무스 Z690 포물라에 그대로 담겨졌다. PCI Express 5.0을 지원하는 PCI Express x16 슬롯이 2개 준비되어 있으며 M.2 SSD 슬롯도 메인보드 자체에만 3개가 준비되어 있다.

M.2 슬롯 3개 중 CPU 소켓 하단에 배치된 슬롯이 CPU에 직접 연결되는 PCI Express 4.0 슬롯인데 나머지 하단 슬롯은 Z690 칩셋으로 연결되어 PCI Express 3.0과 4.0으로 작동하게 되어 있다. Lane은 모두 x4 기준이다.

막시무스 Z690 포물라는 CPU에서 제공하는 PCI Express 5.0을 M.2 SSD로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하이퍼 M.2 확장 카드가 기본 번들로 제공되기 때문인데 추후 PCI Express 5.0 SSD가 등장할 경우 하이퍼 M.2 확장 카드 내부 1번 슬롯에 해당 SSD를 장착한 후 이를 막시무스 Z690 포물라의 2번째 x16 슬롯에 장착하면 PCI Express 5.0 SSD로 동작시키는 것이 가능해 진다.

사운드는 슈프림FX ALC4082 코덱을 기본으로 ESS SABRE9018Q2C DAC을 추가하여 진정한 하이파이 사운드를 실현했으며 모든 오디오 출력 포트에 금도금 잭을 적용, 음질 열화나 손상을 최소화 했다. 내장 코덱 만으로 들어왔던 음질 보다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된 선명하고 넓은 공간감의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으며 ASUS 만의 소닉 레이더, 스튜디오 III, 스튜디오 가상 믹서 등을 통해 보다

전통적인 메인보드 기능 외에도 OLED 기반의 디스플레이 라이브대쉬 OLED가 탑재되어 시스템의 주요 정보를 직접 확인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PCH와 백플레이트 부분에 디자인되던 아우라 라이팅 효과도 한층 업그레이드 됐으며 그래픽카드 장착 후 분리할 때 불편했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버튼만 누르면 그래픽카드가 슬롯에서 분리되는 Q-릴리즈 기능도 이번에 새롭게 추가됐다.

드라이버 DVD 대신 USB 메모리가 제공된다. 여전히 대다수 메이커들이 광디스크를 드라이버 제공용으로 사용하고 있는데 막시무스 Z690 포물라는 광디스크가 아닌 USB 메모리에 각종 드라이버와 소프트웨어가 담겨 있다. 윈도우 설치 후 USB 포트에 연결만 하면 가상 디스크로 잡히면서 누구나 쉽게 드라이버와 각종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수 있다.

이외에도 ASUS 막시무스 시리즈만의 특별함을 설명하려면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한데 오늘은 오버클럭에 대한 이야기를 준비한 만큼 막시무스 Z690 포물라에 대한 소개는 여기서 마무리 지을까 한다. 어차피 오버클럭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그 결과가 어떠한지가 궁금할테니 그것만으로도 막시무스 Z690 포물라의 가치는 충분히 입증할 수 있을 것이다.

 

오버클럭 1단계, CPU 오버클럭

인텔 코어 i9-12900KF의 기본 배율은 P 코어가 올 코어 기준 49배, E 코어가 올 코어 기준 37배수다. 올 코어가 아닌 조합의 가장 높은 배율은 P 코어가 52배, E 코어가 39배로 셋팅되어 있는데 이 배수들을 얼마나 높일 수 있는가를 찾아내는 것이 CPU 오버클럭이다.

가장 높은 배수를 찾는 방법은 기본 배수에서 한 단계씩 높여가며 검증하는 방법도 있지만 오늘은 메인보드 자체에서 제공하는 특별한 기능을 참고하는 방법을 써 봤다.

ASUS 막시무스 Z690 포물라 자체에서 제공하는 Ai 오버클러커를 사용하는 방식인데 이 기능을 사용하면 탑재된 CPU로 선택 가능한 최고 배율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사용자가 직접 일일이 검증하는 방법 보다는 정확도가 조금 떨어지지만 참고용으로는 꽤 쓸만하다.

Ai 오버클럭으로 적정 배율을 찾은 후 스트레스 테스트로 검증한 후 오류가 발생하면 조금씩 배율을 낮춰가면 된다. 맨땅에 헤딩하는 식으로 기본 배수 부터 시작하는 것 보다는 이 편이 훨씬 빠르다.

어쨌거나 막시무스 Z690 포물라는 인텔 코어 i9-12900KF의 P 코어 적정 배율을 51배수로 판별했고 트리플 코어 이하를 기준으로 최대 배율을 54배수로 셋팅했다. 이 결과대로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하면 좋았겠지만 아쉽게도 성공하지 못했다.

온도가 100도를 넘어가 버렸고 버티지 못하고 오류가 발생했다. 온도 문제는 답이 없기에 어쩔 수 없이 올 코어 배수를 50배로 낮췄다. 그후 다시 스트레스 테스트를 실행 했더니 93도 수준에서 안정적인 관리가 가능했다.

물론 오류도 없었다. 그렇게 P 코어의 최대 배율을 50배로 확정한 후 이번에는 E 코어를 조절해 봤다.

Ai 오버클럭 기능으론 E 코어 배율이 조절되지 않아 수동으로 일일이 배수를 높여 봤는데 놀랍게도 생각 보다 배수가 많이 올라갔다. 기본 배율이 37배인 E 코어를 41배수까지 아무 문제 없이 사용할 수 있었으며 온도 변화도 크지 않아 쓰로틀도 현상도 없었다.

이렇게 P 코어와 E 코어의 최고 배율을 찾아낸 후 몇 가지 테스트를 거쳐 CPU 오버클럭을 확정지었는데 전압을 좀더 인가하면 더 높은 배율도 가능하겠지만 P 코어의 배율과 전압이 51배수와 1.4v 이상을 넘어설 경우 발열 증가가 심해 사실 상 이 이상의 결과는 기대하기 힘들 것으로 본다.

 

오버클럭 2단계, DDR5 메모리 오버클럭

인텔은 11세대 코어 프로세서에서 실망스러운 메모리 오버클럭을 보여줬다. 10세대 코어 프로세서로도 가능했던 속도가 11세대로 넘어가며 사실 상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12세대 코어 프로세서도 비슷한 상황이 발생할 것을 우려하기도 했는데 다행히 그런 일은 발견되지 않았다.

DDR5의 속도 한계를 다 받아 주겠다는 듯이 DDR5 4800 기본 메모리를 극한 까지 밀어 붙였고 DDR5 6000에 너무 쉽게 성공했다.

DDR5의 기본 전압을 생각하면 조금 높은 듯 하지만 1.3v에 CL36-36-36-76 조합만으로 하이닉스 DDR5 4800 메모리를 6000으로 사용할 수 있었으며 ASUS 막시무스 Z690 포물라의 바이오스에 내장된 Memtest86을 통해 안정성 검증까지 문제 없이 통과할 수 있었다.

Memtest86 테스트 도중 확인한 하이닉스 DDR5 4800 메모리의 칩 온도는 55도 수준으로, 별도의 히트싱크가 필요한 수준은 아니었다. PC 내부 공기 순환만 잘되면 이상은 없을 것이다.

 

오버클럭 최종 결과

인텔 코어 i9-12900KF와 하이닉스 DDR5 4800 메모리 그리고 ASUS 막시무스 Z690 포물라로 찾아낸 최고 배율과 최고 성능을 알아볼 시간이다.

앞서 정리했듯이 코어 i9-12900KF의 P 코어 배율은 올 코어 50, 3 코어 이하 54배로 설정됐으며 E 코어의 모든 배율은 41배로 조정됐다. 메모리는 기본 DDR5 4800에서 타이밍을 CL36-36-36-76까지 조이고도 DDR5 6000으로 동작시켰으며 이 두 가지 조합을 모두 합하면 다음과 같은 결과가 나온다.

100도가 넘어가는 발열 문제는 해결하지 못해 P 코어를 50배로 설정할 수 밖에 없었던 것아 아쉽기는 하지만 41배까지 높인 E 코어 덕분인지 생각보다 결과 차이가 큰 편이었다.

이 정도면 충분히 만족할 수준은 되지 않았나 생각된다.

 

인텔 코어 i9-12900KF 오버클럭, 이런 점은 주의하자

인텔 코어 i9-12900KF는 그 자체로 이미 오버클럭된 모델이나 마찬가지다. PL1과 PL2를 일치시켜 전력 제한을 사실 상 풀어버렸고 241W를 넘나드는 프로세서니 필자가 얻어낸 결과 보다 더 나은 배율을 실현시키긴 사실 상 불가능하다고 본다.

기록 도전용으로는 5GHz 중반도 가능할지 모르겠으나 실제 사용할 환경에서 5.1GHz 이상은 무리라고 생각한다. 필자처럼 P 코어는 50배로 만족하고 E 코어 배율 조절에 기대를 걸어보기 바란다.

CPU 쿨링은 가급적 AIO 수냉 쿨러를 추천한다. 공냉은 절대 무리다. AIO 수냉 쿨러도 140mm 2열 라디에이터나 120mm 3열은 있어야 한다. 개인적인 권장은 120mm 3열 수냉인데 오버클럭까지 감안해서 80도 이내로 안정화하기 바란다면 포기하는 것이 좋다.

인텔 코어 i9-12700KF는 70도 수준이 가능하지만 인텔 코어 i9-12900KF는 절대 불가능하다. 그리고 쿨러는 꼭 LGA1700 지원 모델인지 확인해보고 선택하기 바란다. 기존 세대 보다 LGA1700 소켓의 높이가 1mm 가량 낮아져서 별도의 브라킷을 설치하지 않을 경우 장력 문제로 제대로 된 쿨링이 불가능하게 된다.

만약, 브라켓이 없다면 AIO 펌프에 설치된 리텐션 가이드를 조금 구부리는 방법도 있지만 추천할 만한 방법은 아니다.

메인보드는 필자가 사용한 막시무스 Z690 포물라나 그에 준하는 제품이면 더할나위 없지만 STRIX 등급들도 괜찮을 것으로 본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