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크 돌연변이만 32개…남아공서 새로운 코로나19 변이종 발견

스파이크 돌연변이만 32개를 가진 코로나19 바이러스 추가 변이종이 보츠와나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발견됐다.

25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이 코로나19 변이종은 'B.1.1.529'로 불리며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바이러스는 돌기 형태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통해 인간 세포와 결합한다.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에 변화가 생길 수 있으며, 인체의 면역 체계가 바이러스를 공격하기가 더 어려워질 수도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지금까지 확인된 B.1.1.529 변이는 총 10여 건으로, 지난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최초 발견됐다. 이후 추가 2건이 보츠와나에서 나타났으며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홍콩에서 각각 6건, 1건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수아 발루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유전학 연구소 교수는 "인체 면역결핍 바이러스(HIV) 감염 등으로 면역 체계가 약화한 만성 질환자의 몸 안에서 이런 변화가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지금 단계에서는 전파력을 예측하기 어려우며 면밀히 관찰·ë¶„석해야겠지만, 가까운 시일 내에 급격히 확산하는 것이 아니라면 과도하게 우려할 필요도 없다"ê³  밝혔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