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팍스로비드' 오미크론 변이에도 효과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코로나19 알약 치료제가 오미크론 변이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29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는 자사가 개발한 경구형 항바이러스제 '팍스로비드'가 오미크론 변이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팍스로비드는 대부분의 변이가 스파이크 단백질에서 나올 것이라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설계됐다"면셔 "우리의 경구용 치료제가 이 변이 바이러스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매우 높은 수준의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불라 CEO는 화이자에서 5000만명 치료분의 팍스로비드를 생산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화웨이는 새 백신 개발을 위한 작업에 이미 착수했으며 지난 26일 첫 DNA 주형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불라 CEO는 "우리는 100일 안에 백신을 갖게 될 수 있다고 여러 번 밝혔다"면서 "베타, 델타 변이에 대해서도 백신을 신속히 개발했으나 기존 백신이 충분히 효과적이었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밝혔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