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진단시약, PCR 검사 1번으로 '오미크론' 변이 검출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이 개발한 진단시약이 최근 발견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도 검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씨젠은 전 세계 정부 및 기관이 오미크론을 선제적으로 확산 저지하는데 해당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씨젠이 개발한 'Allplex™ SARS-CoV-2 Master Assay'로,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4종(E, RdRP, N, S gene)과,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5종(HV 69/70 deletion, Y144 deletion, E484K, N501Y, P681H)을 타깃으로 한다.

오미크론이 갖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중 3종(HV 69/70 deletion, N501Y, P681H)은 해당 진단시약이 타깃으로 하는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에 포함돼 있어 3종의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될 경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라고 추정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해당 진단시약을 통해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바이러스까지 검출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오미크론은 델타 변이보다 '스파이크 단백질' 관련 돌연변이가 2배 정도 많아 확산 속도가 더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 인해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6일, 오미크론 발생이 보고된 지 이틀 만에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오미크론은 이미 남아공, 영국, 이탈리아, 홍콩 등 20여 개 국가에서 발견되었으며, 세계 각국이 출입국 규제에 나서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신속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