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아이수지낙시브' 美 FDA 임상 2상 순항

위 사진은 본문 내용과 관련없음

압타바이오가 미국에서 진행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아이수지낙시브' 임상 2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치료제 아이수지낙시브((Isuzinaxib, APX-115)는 활성산소에 관여하는 녹스(NOX) 저해제 플랫폼의 대표적인 파이프라인으로 바이러스의 세포 내 이동에 크게 관여하는 엔도솜을 타깃하는 기전이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체내에 침투하면 세포 내 엔도솜을 통해 세포핵으로 이동하여 복제됨으로써 바이러스가 급속도록 전파되는데 엔도솜을 통한 이동시 관여하는 NOX2 효소를 저해해 바이러스 이동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여타 치료제가 세포 내 복제단계 타깃으로 변이바이러스에 취약한 반면에 바이러스 변이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에 최근 빠르게 전파되는 오미크론 등 변이바이러스의 대응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아이수지낙시브는 국내 바이오벤처 신약 중 FDA에서 승인을 받고 미국에서만 유일하게 임상 2상을 진행 중인 물질이다. 지난 10월부터 미국 내 9개 병원에서 경증에서 중등도 코로나19 입원환자 80명을 대상으로 투약을 시작했으며, 개인별 투약기간은 1일 1회씩 14일 동안 이뤄진다.

머크나 화이자의 코로나치료제가 진단받은 지 얼마 안 된 환자를 대상으로 해 그 사용에 제한이 있는 것과 달리 아이수지낙시브는 진단 후 14일 이내 환자까지 포함해 넓은 범위로 시험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변이바이러스 외 염증성 증상과 폐섬유화 등 합병증에 대한 치료 효과까지 검증한다. 또 먹는 알약형태의 경구제로 개발돼 환자 편의성을 크게 제고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