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이 된 내 QR 체크인 코드 제시, 어떤게 제일 간편하고 빠를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거리두기가 활성화되면서 외부 출입을 자제하길 권고하고 있긴 하지만, 그래도 사람이 생활하는 환경에 의해 어쩔 수 없이 외출과 만남은 이루어질 수 밖에 없다.

국내의 경우에는 방역을 위해 식당, 건물 등 오가는 출입이 많은 공간을 이용할 경우 QR 체크인이라는 시스템을 도입, 보다 체계적으로 출입자 관리로 방역을 더 공고히 하고 있다.

특히 얼마전부터 이 QR 체크인으로 본인 증명외에도 백신 접종 등 방역패스도 시행되고 있어, 외부 출입이 잦은 사람들은 상당히 자주 사용하고 있다.

불편할 수 밖에 없지만 분명 해야만 하는 것인 만큼, 이번 기사에서는 어떤 플랫폼의 QR 체크인이 있는지, 어떤 플랫폼이 편한지, 또는 어떤 플랫폼이 빠르고, 쉽게 QR 코드 제시할 수 있을지 알아 보는 시간을 준비했다.

 

■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의 QR 체크인

다양한 QR 체크인 플랫폼들이 있지만, 필자도 그렇고 주변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QR 체크인을 확인해본 결과 카카오톡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국민 메신저 답게, 스마트폰을 사용한다면 누구나 카카오톡 어플은 기본적으로 설치되어 있는 만큼, QR 체크인의 접근성이 상당히 좋다고 보여진다.

다만, 기본적으로 앱을 열었을때 바로 QR 체크인이 보이지 않는 점. 그리고 별도의 탭인 더보기 항목으로 이동, QR 체크인을 따로 눌러 주어야 하는 불편함이 있는 편이다.

하지만 카카오에서는 지난해 초, QR 체크인 쉐이크 기능을 도입해 '앱을 키고' 어떤 화면에서든 스마트폰을 흔들기만 하면 QR 체크인 화면으로 이동하는 기능을 도입해 더욱 편하고 빠르게 QR 체크인을 도와주는 기능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이 때문에 보다 많은 사람들이 카카오톡의 QR 체크인으로 많이들 정착하는 계기가 됐다.

 

■ 1순위 포털, 네이버의 QR 체크인

▲ 네이버의 흔들기는 네이버홈앱으로만 가능

QR 체크인 환경이 도입되면서 카카오톡 말고도 국내 1순위 포털인 네이버에서도 QR 체크인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네이버의 QR 체크인은 별도의 앱이 아닌 스마트폰의 기본 웹브라우저에서도 지원해서 초기에는 카카오톡 못지 않은 접근성으로 많은 사람들이 사용한 QR 체크인이라고 할 수 있겠다.

수동적인 환경에서는 네이버 홈 화면의 우측 상단에 QR 체크인이 제공되기 때문에 카카오톡 보다 좀더 직관적으로 만나볼 수 있는 편이다.

다만, 카카오톡의 쉐이크 기능이 편의성을 대폭 끌어올려주어, 많은 사람들이 네이버보다 카카오톡을 많이 이용하게 된 편이기도 하다.

마찬가지로 얼마지나지 않아 네이버에서도 마찬가지로 쉐이크 기능을 네이버홈 앱에 적용했으며, 흔들기 강도 등을 설정할 수 있어, 기본 브라우저 보다 네이버홈 브라우저를 더 자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어떤면에서는 카카오톡 보다 더 접근성이 좋아진 편이라고도 생각된다.

 

■ 각종 인증서부터 QR 체크인도 지원하는 'PASS'

요즘 인터넷에서 수 많은 본인인증을 해야되는 상황에서 가장 많이 만나게 되는 문구중 하나가 'PASS'가 아닐까 싶다.

PASS에서는 빠른 본인 인증서를 비롯해 모바일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등을 제공하며 인터넷에서 인증좀 많이 하는 사람들의 경우에는 PASS앱을 상당히 애용하고 있다.

필자도 마찬가지였는데, 이 PASS 앱에서도 QR 체크인을 지원한다.

앞서 카카오톡이나 네이버홈앱처럼 앱을 들어가서 만나야한다는 부분이 있지만, PASS는 특이하게 한번 설정해두면, 비밀번호를 입력하기도 전에 미리 QR 체크인을 바로 할 수 있는 디자인을 구성해 의외로 더 빠르게 QR 체크인을 할 수 있다.

어차피 앱을 켜야하는 부분은 앞서 두 대표 앱도 마찬가지 이므로 흔들기 보다 어떻게 보면 좀더 직관적인 다가온다.

 

■ 금융 어플, 토스에서도 QR 체크인

내 금융 내역을 한눈에 조회하고 관리할 수 있는 금융 어플, 토스(TOSS)에서도 QR 체크인을 지원한다.

토스 역시 기본적으로 내 정보를 접근하려면 본인인증이 기반이 되는 만큼, 본인인증이 기반이되는 사용 어플에서의 QR 체크인 지원은 그리 어렵지 않은 것 같다.

PASS 때와 마찬가지로 어플로 QR 체크인 사용을 위해 어플 진입시 비밀번호나 생체인식이 진행되고 난뒤에 QR 체크인 아이콘을 터치할 수 있다.

다른 앱들에 비해 앱자체에서의 보다 직관적이거나 특별한 기능은 없어 보인다.

 

■ 백신 확인, 이제는 QR 체크인도 지원하는 COOV

백신 증명을 위한 질병관리청의 어플, COOV는 기존에는 백신 인증을 위한 어플이였다.

그러나 지난 1월 3일부터 본격적으로 방역패스가 진행되면서부터 COOV에서도 QR 체크인 서비스를 시행하게 됐다.

COOV 역시 기본적으로 본인인증 기반이기 때문에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간다는 점은 동일하고, QR 체크인이 바로 메인화면에서 백신인증과 함께 뜨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방역패스가 필수인 곳을 접근할때 그 어떤 QR 체크인보다 확실하게 접근할 수 있으리라고 본다.

편의성 면에서는 토스나 PASS 정도와 비슷한 느낌이다.

 

■ 가장 빠른 QR 체크인은? 종류불문 '위젯'

▲ 본문 소개 어플중 카카오톡, 네이버홈앱, PASS, TOSS가 QR 체크인 위젯을 제공

필자가 알아본 바에 따르면 앞서 언급한 5가지 정도가 QR 체크인 용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혹자는 그럼 어떤 QR 체크인이 더 빠르고 간편하냐? 라고 물어볼 수 있다.

카카오톡이나 네이버홈 앱의 QR체크인, 그리고 업데이트된 흔들기 기능이 압도적으로 초반에 많이 사용되면서 여전히 이쪽이 가장 빠를 것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고 본다.

하지만 아니다.

앱을 거치지 않고 빠로 QR 체크인으로 향하는 위젯이 가장 빠르다.

위젯은 스마트폰에서 제공되는 별도의 기능성 아이콘이라고 할 수 있는데, 어플을 스마트폰에 설치하면 기본적으로 함께 QR 체크인 위젯이 제공된다.

삼성 스마트폰 기준으로 바탕화면에서 빈곳을 길게 누르면 위젯 설정이 가능하고, 해당 어플 이름의 위젯에서 좌우로 넘기면 QR 체크인 위젯을 발견할 수 있다.

위젯을 바탕화면에 꺼내놓으면, 바로 사용이 가능하다.

이 위젯으로 QR 체크인을 할땐 해당 어플에서 사전에 셋팅해두는건 당연히 기본이긴 하다.

이후에는 별도의 어플을 거치지 않아도 QR 체크인 위젯을 누르면 바로 QR 코드가 뜨기 때문에 앱을 열고 흔들기 자체도 생략하는 가장 빠르고 간편한 QR 체크인 방식이다.

이번 기사에서는 어떤 플랫폼에서 요즘 필수인 QR 체크인을 지원하는지, 그리고 어떠한 방법이 제일 간편하고 빠른지 살펴보았다.

본문에서 소개한 어플들 이외에도 많은 수단이 있을 것으로 생각되며, 그중에서 자신한테 가장 편한 방식으로 사용하는 것이 언제나 최선일 것이다.

하지만 QR 체크인을 매일같이, 혹은 자주 하는 사람들에게는 앱을 키거나, 아니면 흔드는 것 조차도 거추장스러울 경우에는, 더 빠르고 직관적인 위젯을 사용해 보다 간편하게 QR 체크인 하는 것을 추천해본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