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알약 코로나19 치료제 효과 '굿'…92% 사흘 이내 호전

화이자의 알약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투약 받은 확진자 중 92%의 증세가 사흘 이내에 호전됐다고 이스라엘 매체 예루살렘 포스트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팍스로비드는 이스라엘에서 지난 9일부터 고위험군 환자에게 처방되기 시작했다. 이스라엘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금까지 팍스로비드 치료를 받은 자체 회원 850명 중 60%는 하루 만에, 92%는 사흘 만에 열이 내리는 등 증세가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복용자 중 62%는 입에서 쓴맛, 설사, 미각 상실, 근육통, 두통 등 다양한 이상 반응을 보고했다. 팍스로비드 치료 후 사망자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한편, 팍스로비드는 국내에서 지난 14일부터 처방되고 있다. 총 76만2000명분을 계약됐으며 이중 초도 물량 2만 1000명분이 지난주 국내에 도입됐다.

국내에서는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 중등증(경증과 중증 사이) 환자이면서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중 재택치료를 받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사람에게 우선 투약된다.

팍스로비드는 한 번에 3알을 복용한다. 이는 항바이러스제 니르마트렐비르 2정과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제로 오랫동안 사용된 리토나비르 1정으로 구성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